샤넬 "김정숙 재킷 기증, 우리가 제안…원래 옷은 佛에 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영부인 김정숙 여사가 2018년 프랑스 순방 당시 입었던 샤넬 재킷과 유사한 재킷이 국립한글박물관에 기증된 과정에 대해 샤넬코리아 측은 “샤넬이 먼저 기증을 제안한 것이 맞다”고 밝혔다. 또한 “김 여사가 반납한 재킷은 현재 프랑스 샤넬 본사에 있는 역사 전시관에 보관되어 있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 2018년 프랑스 국빈방문 당시 김정숙 여사가 입었던 샤넬 한글 재킷이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 전시돼 있다(왼쪽 사진). 오른쪽 사진은 지난 2018년 10월 15일 김정숙 여사가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부인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와 프랑스 파리 루브르 박물관으로 입장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2018년 프랑스 국빈방문 당시 김정숙 여사가 입었던 샤넬 한글 재킷이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 전시돼 있다(왼쪽 사진). 오른쪽 사진은 지난 2018년 10월 15일 김정숙 여사가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부인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와 프랑스 파리 루브르 박물관으로 입장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샤넬코리아는 6일 김정숙 여사가 입었던 한글 재킷에 대해 “한글을 사랑했던 샤넬의 수석 디자이너 칼 라거펠트가 2015년 5월 서울에서 열린 크루즈 컬렉션 패션쇼 및 한국을 기념하기 위해 제작했다”며 “2021년 9월 파리 한국문화원의 한글 전시회에 재킷이 대여되었고, 이후 국립한글박물관에 기증하자는 계획을 세우게 됐다”고 전했다.

국립한글박물관에 기증된 샤넬 한글 재킷은 김정숙 여사가 2018년 프랑스 순방 당시 입었던 샤넬 재킷과 동일한 제품은 아니다. 샤넬에 따르면 당시 김정숙 여사가 착용한 옷은 현지 샤넬 홍보팀에서 한 번 대여된 것으로 반납도 현지에서 이루어졌다. 이후 별도의 한글 재킷을 다시 제작해 전시회 및 국립한글박물관에 기증한 것이라고 한다.

김정숙 여사가 착용했던 재킷은 현재 샤넬 패트리모니(Patrimony)에 보관되어 있다. 패트리모니는 샤넬 본사에 있는 역사 전시관이다. 현재 재킷이 외부에서 볼 수 있도록 전시된 상태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김정숙 여사의 ‘특수 활동비 옷값 논란’이 불거지면서 청와대 측은 “순방 등 국제 행사용 의복은 기증하거나 반납했다”며 “샤넬 한글 재킷은 프랑스 국빈 방문 당시 사용 후 바로 반납했다. 이후 사넬 측에서 국립한글박물관에 재킷을 기증해 전시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샤넬이 기증한 재킷은 현재 인천국제공항에 전시되어 있다.

하지만 인천국제공항에 전시된 재킷과 김정숙 여사가 2018년 순방 당시 입었던 재킷이 동일한 제품이 아니라는 문제가 제기되면서 논란이 됐다. 샤넬 측은 이에 대해 별도 재킷을 제작해 지난해 11월 국립한글박물관에 기증한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기증 역시 샤넬의 제안에 따라 이루어졌다고 설명했다. 다만 김 여사가 입었던 옷이 아닌 새 옷을 만들어 기증한 이유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옷을 빌린 사실도 반납한 사실도 샤넬이 확인해줬고 기증한 사실과 기증된 옷이 전시 중인 것도 모두 확인됐다”며 “(다른 옷을 기증한 게) 왜 시빗거리인가. 그건 기증자 마음”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