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조스 '세계 1위 부자' 타이틀 빼앗았다…1년새 82조 번 이사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AFP=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AFP=연합뉴스

'세계 1위 부호'인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의 재산이 지난 1년 사이 82조원 늘었다. 증가액도 가장 많았다. 반면 중국의 빅테크기업 '군기잡기'와 부동산위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서방의 제재 등으로 중·러의 갑부들은 큰 타격을 입었다.

5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포브스가 발표한 '2022년 세계 억만장자 명단'에 따르면 현재(3월 11일)기준 주가와 환율로 순자산을 계산한 결과, 올해 재산이 10억달러(약 1조2200억원) 이상인 세계 억만장자는 2668명으로 집계됐다.

사상 최대였던 지난해 2755명보다 87명 줄었다. 이들의 자산 합계는 12조7000억달러(약 1경5399조원)로, 역시 지난해 13조1000억달러보다 4000억달러(약 485조원) 감소했다.

세계 부자 1위엔 순자산 2190억달러(약 265조5400억원)를 가진 것으로 추정되는 머스크가 이름을 올렸다. 테슬라의 주가가 1년 사이 33% 급등한 덕분에 그의 자산이 680억달러(약 82조4500억원) 늘며, 포브스 연간 집계에서 처음으로 세계 최고 억만장자 자리에 올랐다. 그는 1년 사이 자산이 가장 많이 늘어난 부자이기도 했다.

머스크에 이어 자산이 큰 폭으로 증가한 부호로는 가상화폐 거래소 바이낸스 창업자 자오창펑(631억달러 증가)과 인도의 '인프라 갑부'인 가우탐 아다니 아다니그룹 회장(395억달러 증가)이 랭크됐다.

제프 베조스 아마존 창업자. AP=연합뉴스

제프 베조스 아마존 창업자. AP=연합뉴스

그동안 세계 최고 갑부로 이름을 올렸던 제프 베조스 아마존 창업자의 자산은 1710억 달러(약 208조2780억원)으로 집계됐는데, 아마존 주가 하락과 기부의 영향으로 2위로 밀려났다.

베르나르 아르노 LVMH 회장은 1580억달러,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는 1290억달러,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CEO는 1180억달러 등의 자산을 가진 것으로 추산돼 5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6위와 7위엔 구글 공동 창업자 래리 페이지(1110억달러)와 세르게이 브린(170억달러)이 나란히 이름을 올렸고, 8위는 래리 엘리슨 오라클 창업자(1060억달러), 9위는 스티브 발머 전 MS CEO(914억달러), 10위는 무케시 암바니 인도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 회장(907억달러) 등이 랭크됐다.

국가별 미국의 억만장자가 735명으로 가장 많았고, 홍콩과 마카오를 포함한 중국이 607명으로 2위를 유지했다. 인도(116명), 독일(134명), 러시아(83명) 등이 뒤를 이었다.

중국과 러시아의 억만장자 수가 많기는 하지만 작년과 비교하면 크게 줄고, 이들이 보유한 자산도 급감했다. 중국은 정부의 빅테크 단속에 따른 주가 급락, 부동산 부문의 채무불이행(디폴트) 위기 등의 영향으로 억만장자가 87명이나 감소했다. 중국 억만장자가 보유한 자산도 1년 사이 5400억달러(약 654조7500억원) 쪼그라들었다.

서방의 제재로 러시아 증시가 폭락하고 루블화 가치도 하락한 탓에 러시아 억만장자는 34명이 줄고, 이들의 자산은 2600억달러(약 315조2500억원) 감소했다.

한편 40세 미만 억만장자는 86명, 30세 미만은 12명으로 집계됐다. 이중 최연소 억만장자는 19세인 독일 약국체인 상속인 케빈 다비트 레만이었다. 여성 억만장자는 327명이었는데, 101명만이 자수성가한 부자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