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 [포토타임] 6.1 투표꽃이 피어납니다... 부산 선관위 지방선거 투표참여 캠페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포토타임] 6.1 투표꽃이 피어납니다... 부산 선관위 지방선거 투표참여 캠페인

기사 업데이트 알림 받아보기

[포토타임] 6.1 투표꽃이 피어납니다... 부산 선관위 지방선거 투표참여 캠페인

기사 업데이트 알림 받아보기

기기 알림 설정이 꺼져있어요.
중앙일보 앱 알림 허용을 위해
알림 설정 페이지로 지금 이동 하시겠어요?

설정 > 알림 > 중앙일보에서 알림을 허용해주세요.

알림 허용

오늘의 국내 주요 뉴스 사진(전송시간 기준)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실시간 업데이트합니다.

오후 3:00

6.1 투표꽃이 피어납니다... 부산 선관위 지방선거 투표참여 캠페인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50여일 앞둔 6일 부산 강서구 대저생태공원 유채꽃밭에 조성된 기표모양 꽃길에서 부산시선관위 직원들이 투표참여를 홍보하고 있다.

사진 부산선관위

사진 부산선관위

오후 2:30

활짝 핀 벚꽃 아래서 졸업사진 찍는 경남 거창 고3 학생들

고등학교 졸업을 앞둔 고3 학생들이 6일 경남 거창군 거창읍에서 벚꽃을 배경으로 졸업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거창군

사진 거창군

오후 1:00

자두와 살구가 반반씩 섞인 '플럼코트' 인공수분하는 농진청 연구원들

전북 완주군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과수 시험 재배지에서 6일 연구원들이 '플럼코트' 인공수분 작업을 하고 있다. 플럼코트라는 명칭은 영어로 자두를 뜻하는 ‘플럼(plum)’과 살구를 뜻하는 ‘아프리코트(apricot)’의 합성어로, 유전적으로 자두와 살구의 비율이 각각 50:50으로 교잡된 과일을 가리킨다. 플럼코트는 살구와 자두의 장점만을 수용하여 자두의 강한 생명력과 살구의 고기능성을 두루 갖춘 과일이다. 1980년대까지는 재배 및 수확이 어려운 종이라는 평판을 받았으나, 그 맛 자체는 뛰어나 개발이 꾸준하게 이어져 현재는 다양한 종류의 플럼코트가 미국, 유럽, 아시아 등지에서 생산되고 있다.

사진 농촌진흥청

사진 농촌진흥청

오후 1:00

봄 날씨를 보인 6일 부산 강서구 대저생태공원에 조성된 유채꽃밭을 찾은 어린이들이 꽃놀이를 즐기고 있다. 기상청은 7일 경기남부·강원영서남부·충청·호남·경북북부내륙·경남서부에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현재 맑은 날을 선사하고 있는 고기압이 남쪽으로 물러나고 다른 고기압이 서쪽에서 다가오면서 두 고기압 사이 기압골이 형성되고, 이 기압골이 7일 새벽과 오전 사이 우리나라를 지나가 비가 올 것으로 분석된다. 강수량은 1㎜ 안팎으로 많지 않겠다.

뉴시스

뉴시스

오전 10:30

한식 맞은 구리 건원릉, 태조 이성계 유언 따라 심은 억새 벌초

한식인 6일 경기도 구리시 동구릉에서 열린 청완 예초의에서 동구릉 관리사무소 관계자들이 건원릉 억새를 자르고 있다. 태조 이성계가 묻힌 건원릉은 조선왕릉 중 유일하게 봉분이 억새로 덮인 무덤으로, 태조 유언에 따라 함흥 억새를 옮겨와 심었다고 전해진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오전 10:00

"타 죽을 것 같아서..." 봉화 산불 속에서 멸종위기 수리부엉이 새끼 구조

산림청 공중진화대원이 지난 5일 밤 경북 봉화군 봉화읍 산불 현장에서 멸종위기 야생동물 천연기념물 제324호 수리부엉이 어린 개체를 구조하고 있다. 발견된 수리부엉이는 태어난 지 3개월 정도로 추정되는 어린 개체로 대원들이 산불을 진화하던 중 현장에서 수리부엉이가 불에 탈 위험에 놓여 구조했다고 밝혔다. 발견 당시 수리부엉이 어미는 현장에 보이지 않았다. 산림청은 구조한 수리부엉이를 야생동물보호소로 넘겼다. 부엉이를 발견한 공중진화대원은 “불길 바로 옆에서 어린 개체가 타 죽을 것 같아서 무조건 보호해야 되겠다는 생각에서 잡았다”고 말했다.

사진 산림청

사진 산림청

오전 9:00

돌격 앞으로! 경북 포항 해안에서 해병대 상륙훈련 실시

해병대 1사단 KAAV(한국형상륙돌격장갑차) 부대가 6일 경북 포항시 남구 해안에서 실시한 상륙훈련에서 해안으로 돌격하고 있다. 이번 훈련은 상륙작전능력을 높이기 위해 정례적으로 하는 사단 예하 부대 상륙훈련이라고 군관계자는 밝혔다.

뉴스1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