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김정숙 졸부 돌변해 욕먹어…김건희는 반대로 하면 된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전여옥 전 의원. [사진 페이스북 캡처]

전여옥 전 의원. [사진 페이스북 캡처]

전여옥 전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수수한 모습이 공개된 데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전 전 의원은 5일 페이스북에 “정치란 가혹한 것이다. 김건희씨가 지난 선거기간 겪은, 지금도 겪고 있는 ‘인격 모독’은 정말 참혹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그러나 견뎌내고 이겨내야 한다”며 “윤석열 당선인의 ‘맷집’ 레벨을 맞춰야 ‘5년 임무완수’ 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건희씨의 임무는 아주 간단하다. 그냥 ‘김정숙 반대로!’만 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전 전 의원은 “일단 옷을 비롯해 걸치는 것은 ‘시장표’ ‘패스트 패션’ 등으로 하길 바란다”며 “‘옷걸이’가 좋기 때문에 아무리 싼 것을 입어도 맵시가 날 것이고 멋지게 보일 것”이라고 했다.

최근 의상비용 논란 등이 불거진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관련해서는 “김씨가 욕먹는 이유는 아주 간단하다. 동네 아줌마에서 ‘졸부’ ‘재벌부인’ 풍으로 돌변해서”라고 꼬집었다. 이어 “본인은 ‘정변’이라 여기겠으나, 정치적으로는 ‘역변’이었다. 적당히 했어야 한다”고 부연했다.

김건희 여사. 연합뉴스

김건희 여사. 연합뉴스

전 전 의원은 김씨를 향해 “김건희씨는 현명하게 적당히 입고 걸치길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최근 김씨가 자택 인근에서 수수한 차림으로 찍힌 사진을 언급하며 “김씨가 신은 하얀 슬리퍼가 완판됐다고 한다. 가격은 너도나도 신을 수 있는 3만원대다. 김씨가 앞으로도 이랬으면 한다”라고 했다.

그는 “김씨가 입고 걸친 것들이 ‘알뜰한 동네 아줌마’도 살 수 있는 수준이면 좋겠다. 진짜 ‘시장표 패션’을 선도하는 진정한 패션 리더 김건희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런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