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완판녀' 됐다…하루만에 품절된 슬리퍼 가격 '깜짝'

중앙일보

입력 2022.04.05 07:57

업데이트 2022.04.05 09:12

온라인상에서 이른바 ‘김건희 슬리퍼’가 화제를 모으며 일부 사이트에서 품절 사태를 빚어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배우자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4일 언론에 모습을 드러낸 후 그의 산책 패션도 주목을 받았다. 김씨가 신은 흰색 슬리퍼로 추정되는 제품은 약 3만원대에 판매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부인 김건희 여사가 최근 서울 서초구 서초동 자택 앞에서 경호를 맡고 있는 경찰특공대 폭발물 탐지견을 안고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부인 김건희 여사가 최근 서울 서초구 서초동 자택 앞에서 경호를 맡고 있는 경찰특공대 폭발물 탐지견을 안고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여사 팬클럽에서 지지자들은 해당 슬리퍼 사진을 공유하며 "나도 사고 싶은데 (일부 사이트에서) 벌써 품절됐다" "완판녀 등극" "검소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 여사의 모습이 공개된 건 지난달 4일 대선 사전투표 이후 한 달 만이다. 후드티에 안경 등 편안한 차림으로 서울 서초동 자택 앞에서 자신을 경호하는 경찰특공대 폭발물탐지견을 끌어안은 모습이었다.

온라인상에서 이른바 ‘김건희 슬리퍼’가 화제를 모으며 일부 사이트에서 품절 사태를 빚어냈다. [사진 김건희 팬클럽]

온라인상에서 이른바 ‘김건희 슬리퍼’가 화제를 모으며 일부 사이트에서 품절 사태를 빚어냈다. [사진 김건희 팬클럽]

김 여사는 사전투표 당시에도 2만원대 제품으로 추정되는 스카프를 착용해 화제가 됐었다. 윤 당선인 지지자들 사이에서는 김 여사가 10여년 전 의상을 재활용해 입는다는 주장도 나왔었다.

지난 대선 기간 윤 당선인은 총재산으로 77억4534만3000원을 신고했다. 이 가운데 윤 후보 본인 명의는 8억4632만8000원, 김 여사 명의는 68억9901만5000원이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달 4일 서울 서초구 서초1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제20대 대선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달 4일 서울 서초구 서초1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제20대 대선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한편 김 여사는 비공개로 전환했던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을 지난 4일 공개로 전환하기도 했다. 집에서 키우는 고양이 세 마리 사진을 올리며 대중과 소통에 나섰고, 2015년 2월부터 올렸던 678개의 게시물도 그대로 공개했다. 김 여사가 5월 10일 대통령 취임식 전 공개 행보에 나설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그러자 더불어민주당은 “공개 활동 재개를 위해 국민 여론을 떠보려는 언론플레이로 보인다는 점에서 매우 유감스럽다(신현영 비대위 대변인)”며 경력 위조,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등 대선 기간 제기된 의혹부터 해소하라고 비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