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두운 밤 계곡으로…" 그날, 이은해·조현수 목격자 있었다

중앙일보

입력 2022.04.04 11:40

업데이트 2022.04.07 08:24

‘가평 계곡 살인 사건’ 용의자 이은해(31)와 공범 조현수(30)가 범행 당일 계곡으로 향하는 모습을 목격한 주민의 증언이 나왔다. 이 주민은 어두운 밤 계곡으로 향하는 일행이 매우 이상했다고 말했다.

4일 YTN은 2019년 6월30일 사건 발생 장소인 경기도 가평군 소재 용소 계곡에 있던 목격자와 한 인터뷰를 보도했다.

사건 발생 장소 인근에 거주하는 목격자 A씨는 “해가 넘어간 늦은 시각 아무도 안 가는 어두운 계곡에 간 일행이 매우 의심스러웠다”고 말했다.

현장엔 이씨의 내연남 조씨도 있었다.

'가평 계곡 살인 사건' 용의자인 이은해(왼쪽)와 공범 조현수(오른쪽)에 대해 검찰이 지난달 30일 공개수배에 나섰다. [인천지방검찰청]

'가평 계곡 살인 사건' 용의자인 이은해(왼쪽)와 공범 조현수(오른쪽)에 대해 검찰이 지난달 30일 공개수배에 나섰다. [인천지방검찰청]

이씨와 조씨는 용소계곡에서 이씨의 남편 윤모(사망 당시 39세)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들이 수영을 전혀 할 줄 모르는 윤씨에게 다이빙을 강요한 뒤 구조하지 않고 숨지게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씨는 같은 해 5월 경기 용인시 낚시터에서 윤씨를 물에 빠트려 살해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와 2월 강원 양양군 펜션에서 윤씨에게 복어 피 등을 섞은 음식을 먹여 살해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도 받고 있다.

이씨는 남편 명의로 든 생명 보험금 8억원을 노리고 살해한 것으로 검찰은 판단했다.

이씨는 남편이 사망하고 5개월 뒤 보험회사에 남편의 생명 보험금을 청구했다가 거절당했다. 당시 보험회사는 사기 범행을 의심해 보험금 지급을 거부했다고 한다.

경기 가평경찰서는 윤씨 사건을 변사 사건으로 내사 종결했으나 2019년 10월 유족의 지인이 경기 일산서부경찰서에 제보하며 재수사가 진행됐다.

이씨와 조씨는 지난해 12월13일 처음 검찰에 출석해 장시간 조사를 받았고, 살인 등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다음 날 2차 조사를 앞두고 도주한 이들은 4개월째 도피생활을 하고 있다.

검찰은 두 사람의 행방을 찾지 못하자 지난달 30일 공개수배로 전환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