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尹 대학 동문들 새정부 기용하면 알박기고 낙하산인가"

중앙일보

입력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지난달 3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문재인 정부 특수활동비 사용과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지난달 3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문재인 정부 특수활동비 사용과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가 대우조선해양 신임 대표 인사를 ‘현 정부의 알박기’라고 비판한 인수위원회를 향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대학 동문ㆍ동창을 새 정부에 기용하면 알박기고 낙하산인가”라며 불쾌한 기색을 드러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임기를 마치고 물러나는 대통령에게 자꾸 망신주기식으로 하는 것은 새정부가 가야 될 그 바쁜 발걸음을 생각하면 맞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수석은 “인수위의 발표를 보면 ‘의심된다’밖에 없는데 그 의심을 가지고 어떻게 몰염치라는 표현을 쓰느냐”며 “분명히 다시 한 번 말씀을 드리면 이 인사에 대통령이 임명한 바 없고, 그 선출에 일체 관여한 바도 없고, 관여할 수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우조선해양 측이 박두선 신임 대표를 선임한 것은 “현재 살아나는 조선 경기 속 대우조선해양을 빠르게 회생시킬 내부 출신 경영전문가가 필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대우조선해양은 상법, 자본시장법상 명백한 민간기업인데 어떻게 대통령이 인사권을 행사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했다.

박 수석이 문제 삼은 부분은 지난달 31일 원일희 수석부대변인 공식브리핑이다. 그는 “대우조선해양은 문 대통령의 동생과 대학 동창으로 알려진 박 대표 선출이라는 무리수를 강행했다. 비상식적이고 몰염치한 처사”라며 “대통령 동생의 동창으로 지목된 인사를 임명한 것에 대해 감사원에 요건 검토와 면밀한 조사를 요청할 방침”이라고 했다.

박 수석은 윤 당선인 측의 감사 착수 언급에 대해서도 "감사가 대우조선해양에 어떤 영향이 갈지는 모르겠지만 저희와 관계없는 것"이라며 "새 정부가 알아서 할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박 수석은 또 산업자원통상자원부가 임기 만료를 앞둔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연임 제청을 하지 않기로 입장을 전한 것과 관련해서도 “산업부가 제청해서 ‘이 정부가 잔여 임기 1년의 임기를 더 할 것’이라고 추측하고 의심한 거 아닌가. 그런데 결과적으로 어떻게 됐나? 안 됐다”며 “그것이 바로 저희가 개입하지 않았다는 증거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김정숙 여사의 옷값 논란과 관련해선 “지불방식이 현금이든 카드든 사비라는 것은 변하지 않는다”며 “본질은 특수활동비로 옷값을 지불했는가다. 청와대가 ‘특활비 사용 없었다. 의상은 사비다’라고 공식으로 발표했다”고 재차 강조했다.

박 수석은 “특활비를 사용했을 것처럼 막 붙잡고 늘어지는데 사비라고 하니까 ‘정말 대통령 영부인이 사비로 다 했단 말이야’ 하고 깜짝 놀랄 일 아니냐. 그러면 그렇게(특활비라고) 주장했던 곳에서 사과해야 할 일 아닌가”라며 “그런데 사과는커녕 사비내역을 밝히라고 한다. 아무리 영부인이고 대통령이지만 사적인 영역이 있는 것인데 어떻게 사비 내역을 발표하라고 그렇게 무리한 요구를 하나”라고 말했다.

지난달 31일 공개된 고위공직자 재산 내역을 보면 문 대통령 부부의 한 달 생활비는 평균 2000만원 이상이었다. 이를 두고 생활비가 너무 많다는 지적이 나온 것과 관련해 박 수석은 “역설적으로 보면 대통령이 특활비를 적게 쓰고 혹은 안 쓰고 사비로 쓰면 그만큼 생활비가 많이 든다는 것 아니겠나”라고 반문했다.

윤 당선인 측이 용산 집무실 이전을 위해 요청한 예비비 승인 문제가 오는 5일 국무회의에 상정될지에 대해선 “사실여부를 확인할 수 없고, 확인이 되지 않는 내용”이라며 말을 아꼈다.

아울러 일부 언론에서 양측이 합참 이전 비용을 제외한 300억 원 규모의 예비비를 상정시키는 데 협의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아직 확정된 사안이 아니라며 협의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 청와대와 윤 당선인 측은 이날도 예비비 상정을 두고 협의를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