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글중심] 올해도 문과 불리 "이과만 교차지원 불공정" "수학 비중 커졌을 뿐"

중앙일보

입력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광덕고등학교. 연합뉴스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광덕고등학교. 연합뉴스

 작년에 이어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도 '문과 불리 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예측됩니다. 수학 시험에서 문과생과 이과생이 따로 경쟁했던 기존 제도와 달리, 작년부터 공통과목 선택과목으로 함께 경쟁하기 때문입니다. 지난 수능 수학 선택과목에서 문과생은 대체로 확률과 통계, 이과생은 미적분을 선택했습니다. 하지만 두 과목이 같은 원점수일 때, 미적분을 택한 학생의 표준점수가 더 높게 산출됐습니다. 각 선택과목 응시자의 공통과목 평균점수가 높을수록 조정점수도 높게 산출되도록 설계됐기 때문입니다. 상위권이 많이 보는 과목이 유리해집니다.

문·이과 통합시험이 '문과 침공 현상'을 야기한다는 문제도 제기됩니다. 많은 대학에서 자연계 학과 지원 시 수능 필수 과목을 지정하지만, 인문계 학과는 별다른 제약이 없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지난 수능에서 수학 조정점수를 높게 받은 이과생이 상위권 대학의 인문계 학과를 교차 지원하는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달라진 입시제도로 문과생이 불리해졌다는 목소리가 있습니다. "문과생이 수학 시험에 불리한 것처럼, 이과생도 사회 탐구 시험을 필수로 치르게 해야 공정한 것 아닌가?" "문과생이 수학 시험에서 불리한 것만이 문제가 아니다. 이과생은 교차지원 가능하고, 문과생은 불가능한데 이게 공정한 입시제도라 할 수 있나?"

 수학 성적이 중요해진 것뿐이라는 네티즌도 있습니다. "문과가 불리하다? 수학 시험 보는 방법이 이제야 정상으로 돌아온 거다…. 열심히 하는 애들이 1등급 받아야지…." "수학 성적이 안 좋은 학생이 불리한 거다. 평소 이과생보다 수학 공부량이 적은 문과생이 불리해진 거다."

입시제도 자체에 문제를 제기하는 이들도 있습니다. "입시제도가 갈수록 망가지고 있다. 고등학교부터 대학을 단순히 취업하는 곳으로 생각하게 하니까 점점 문과가 소외되는 것이다." "고등학교에서는 문·이과 나눠서 교육하는데 수능은 통합? 모순 그 자체다."

e글중심이 네티즌의 다양한 생각을 모았습니다.

* e 글 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 반말과 비속어가 있더라도 원문에 충실하기 위해 그대로 인용합니다.

#다음

"수학 못하는 학생이 불리하다 O"

ID 'hmm'

#유튜브

"어떤 학과든 국어, 수학, 영어 잘하는 학생이 좋은 대학 가는 게 맞는 것 아닌가?"

ID '서준박'

#네이버

"제도적으로 이과는 '침공' 할 수 있지만 문과는 '침공' 할 수 없습니다. 자연계열 대학에서 과탐이나 미적을 필수로 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이 문제를 해결하려면 자연계열 대학에서 과탐을 필수로 하는 대학은 문과 대학에서 사탐을 필수로 하도록 지정하면 됩니다. 그것이 가능하다면 공정한 것입니다."

ID 'balt****'

#유튜브

"문·이과 없어졌다고 그래도 학교에서도 문과반 따로 있고 이과반 따로 있는데 교차지원 제도를 시행해버리면 너무 입시가 전략 중점적으로 되어 버리는 게 아닌가 싶다. 교차지원 없이 과탐 시험 봤으면 자연계열 학과 중 하나, 사탐 시험 봤으면 인문사회계열 학과 중 하나. 이렇게 깔끔하게 하는 게 맞지 않나 싶은데."

ID '암온더넥스트레벨'

#유튜브

"다들 취업에만 집중하고 인문학이 등한시되는 분위기가 너무 안타깝다."

ID '월계수'

#유튜브

"입시도 직업시장을 반영하게 되는 것임. 지금 경제는 이과적 지식이 중요한 시대다. 현재 대학이 학문의 장이 아니라 구직 코스인 생태를 바꾸지 않는 한, 문과 차별은 안 변함. 근데 세상이 변하는 걸 기대하기보다는 내가 바뀌는 게 더 가능성이 높아요. 인문계일수록 지금 풍조를 더 잘 감안해야 됨."

ID 'huns****'



황재영 인턴기자

지금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슈들입니다.
제목을 클릭하면 원글로 이동합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