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조폭 연루설' 주장한 박철민 압수수색..."서신 확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조폭연루설'을 주장한 박철민 씨. 사진=장영하 변호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조폭연루설'을 주장한 박철민 씨. 사진=장영하 변호사

경찰이 이재명 전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전 경기지사)의 조폭 연루설을 제기한 박철민 씨 사건 수사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전날 공직선거법 위반 및 명예훼손 혐의를 받는 박 씨가 수감된 수원구치소와 다른 장소 한 곳에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박 씨가 외부와 주고받은 서신 등 확보했다"며 "압수물 분석 끝나면 박 씨 등 당사자들을 차례로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은 지난해 10월 경기도 국정감사장에서 국제마피아파 행동대원이던 박 씨가 장영하 변호사를 통해 제보했다는 현금다발 사진과 진술서를 공개했다. 국제마피아 측근에게 여러 사업 특혜를 지원해주는 조건으로 박씨가 이 전 지사에게 20억원 가까이 돈을 전달했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이후 해당 사진이 박씨의 렌터카와 사채업 홍보용 사진으로 드러나면서 논란이 일었다.

이후에도 장 변호사는 박 씨를 다시 접견했다며 기자회견을 열고, 박 씨가 이 전 지사에게 돈을 건넸다는 의혹을 반복해 제기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이 전 지사의 당선을 막을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공표하고 거짓 사실로 이 전 지사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박씨와 장 변호사 등을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이 사건을 경찰에 이송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