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국내 최장수 민영호텔 '앰배서더 서울 풀만 호텔' 리모델링 준공

중앙일보

입력 2022.03.30 15:38

앰배서더 서울 풀만 호텔 전경. [쌍용건설]

앰배서더 서울 풀만 호텔 전경. [쌍용건설]

66년 전통을 자랑하는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민영호텔이 5성급 럭셔리 호텔로 재탄생했다.

쌍용건설은 서울 중구 장충동의 장충동 앰배서더 호텔을 약 2년여의 리모델링 공사를 거쳐 특1급(5성급) 럭셔리 호텔인 '앰배서더 서울 풀만 호텔'로 완공했다고 30일 밝혔다.

앰배서더 서울 풀만 호텔은 리모델링을 통해 유리와 금속제 패널로 마감한 고급스러운 커튼월룩의 독보적인 외관을 갖췄다. 호텔 로비에는 가로 821㎝, 세로 257㎝의 대형 디스플레이를 설치하고, 미디어아트 거장인 이이남 작가 작품 '금강의 빛'을 전시해 한국형 럭셔리 호텔 분위기를 조성했다.

앰배서더 서울 풀만 호텔 실외 수영장에 시공된 개폐식 유리 천정[쌍용건설]

앰배서더 서울 풀만 호텔 실외 수영장에 시공된 개폐식 유리 천정[쌍용건설]

최상층과 지상 4층 실외 수영장에 시공된 개폐식 유리 천정도 눈에 띈다. 유리로 된 지붕을 여닫을 수 있어 계절 및 기후 변화에 따른 차별화된 운영이 가능하다. 기존 피트니스 센터, 사우나, 실내 수영장 등도 럭셔리 호텔에 걸맞게 인테리어가 대폭 교체됐다.

기존에 413개이던 객실은 269개로 줄이고, 내년 오픈을 목표로 49실의 레지던스가 들어서는 것으로 설계했다.

금수장. [중앙포토]

금수장. [중앙포토]

1955년 서양식 여관인 '금수장 호텔'로 처음 오픈한 이 곳은 2001년 외장 리모델링을 진행했는데 당시에도 쌍용건설이 시공을 맡았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리모델링 실적과 두터운 신뢰를 바탕으로 동일 발주처로부터 20년이라는 시간을 두고 2번이나 단독 시공을 요청받았다"고 말했다. 쌍용건설은 아파트 리모델링과 함께 최고급 건축물 리모델링에서도 시공 실적 1위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