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 스미스에 뺨맞자 티켓값 10배 뛰었다…크리스 록 공연 대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 도중 배우 윌 스미스에게 뺨을 맞은 코미디언 겸 배우 크리스 록 공연이 인기를 끌고 있다.

29일(현지 시간) CBS, 버라이어티 등 미국 현지 매체에 따르면 록의 라이브 공연 티켓 판매량은 아카데미 시상식 이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연 티켓은 지난달 24일부터 판매됐는데, 시상식 이후 판매한 티켓이 지난 한 달간 판매한 티켓보다 더 많다고 한다.

윌 스미스(오른쪽)가 지난 27일(현지시간)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 무대에 뛰어들어 시상자로 나선 코미디언 겸 배우 크리스 록의 빰을 때리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윌 스미스(오른쪽)가 지난 27일(현지시간)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 무대에 뛰어들어 시상자로 나선 코미디언 겸 배우 크리스 록의 빰을 때리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공연을 찾는 이들이 늘면서 티켓 가격도 올랐다. CBS는 티켓 거래사이트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3월18일 최저 46달러(약 5만원)에서 거래되던 티켓 가격이 28일에는 411달러(약 49만원)까지 호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록은 오는 4월2일 ‘EGO DEATH’ 월드 투어를 공식적으로 시작한다. 본격적인 투어에 앞서 오는 30일부터 4월1일까지는 보스턴 윌버 극장에서 공연을 진행할 예정이다. 보스턴 공연은 현재 매진된 상태다.

크리스 록의 월드투어 포스터. [크리스 록 인스타그램 캡처]

크리스 록의 월드투어 포스터. [크리스 록 인스타그램 캡처]

앞서 지난 27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다큐멘터리상 시상자로 무대에 오른 록은 스미스의 아내인 배우 제이다 핀켓 스미스의 삭발을 두고 농담을 했다가 스미스로부터 뺨을 맞았다.

제이다는 2018년 자가면역질환으로 인한 탈모를 진단받았다고 고백했으며 이로 인해 삭발을 고수하고 있다.

당시 록은 자가면역질환으로 인한 탈모 증세로 삭발을 한제이다에 대해 “영화 ‘지. 아이. 제인2’가 당신을 기다리고 있다”라고 말했다. 영화 ‘지. 아이. 제인’에는 주인공이 극 중 스스로 삭발하는 장면이 나온다.

이에 스미스는 무대로 난입해 록의 얼굴을 때렸고, 자리로 돌아와 앉은 이후에도 “내 아내 이름을 입에 올리지 말라”며 분노했다.

시상식 이후 비판이 일자 다음 날 스미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록에게 공개 사과했다.

스미스는 “폭력은 어떤 형태든 독이고 파괴적이다. 어젯밤 아카데미 시상식에서의 내 행동은 용납할 수도, 용서할 수도 없었다”며 “내가 선을 넘었고 내가 틀렸다. 스스로가 부끄럽고, 내가 한 행동은 내가 되고자 하는 남자의 행동이 아니었다”고 적었다.

스미스의 사과에도 할리우드에서는 비판 목소리가 잦아들지 않았고, 아카데미상을 주관하는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는 “어떠한 형태의 폭력도 용납하지 않는다. 스미스의 행동을 규탄한다”며 폭행 사건에 대해 공식 조사에 착수한다고 발표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