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전 모으듯 매달 1~2개씩 모아” 中 젊은이들 인기 재테크

중앙일보

입력 2022.03.29 17:28

업데이트 2022.03.29 17:40

중국 젊은이들 사이 인기 재테크라는 황금콩. [CCTV 캡처]

중국 젊은이들 사이 인기 재테크라는 황금콩. [CCTV 캡처]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최근 금 시세가 오르면서 중국 젊은이들 사이에서 금 구매가 인기라고 인민일보가 2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젊은이들 사이에서 1g짜리 금 상품으로 알려진 이른바 ‘진더우더우’(金豆豆·황금콩)가 새로운 투자처로 각광을 받고 있다.

지난해 12월 이후 한 전자상거래 플랫폼에서 금 관련 주문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80% 증가했다.

구매자 연령대별로는 95년 이후 태어난 20대 중반이 105% 증가했고, 80년대생과 90년대생도 각각 72%와 80% 증가했다.

황금콩 한 개의 가격이 400위안(약 7만6000원) 수준이라 부담이 크지 않다는 점이 선호 요인이 됐다.

인민일보는 “지금은 동전을 모으듯 매달 황금콩을 1∼2개씩 모으는 젊은이가 늘고 있다”며 “얼마 전까지만 해도 금을 산다고 하면 백화점 보석 매장에 있는 중년 여성이 떠올랐지만 지금은 다른 모습”이라고 소개했다.

황금콩 모으기 열풍은 무엇보다 안전자산이라는 점에서 비롯됐다. 코로나19 상황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까지 불확실성이 높아진 정세 탓으로 해석된다.

국제 금값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에너지와 원자재 가격 급등으로 경제성장이 둔화할 것이라는 공포가 계속되면서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이달 초 국제 금값은 장중 최고 온스당 2078.80달러(약 253만원)로 19개월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