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2050 탄소중립 위한 컨트롤타워 출범”

중앙일보

입력

지난 16일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포스코 탄소중립위원회 회의. [사진 포스코]

지난 16일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포스코 탄소중립위원회 회의. [사진 포스코]

포스코가 탄소중립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컨트롤타워를 본격적으로 가동했다. 탄소중립은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만큼의 흡수 대책을 세워, 한 기업에서 배출하는 이산화탄소 총량을 중립 상태로 만든다는 개념이다. 포스코는 오는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한다는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포스코는 “‘탄소중립위원회’와 ‘탄소중립 그린철강 기술자문단’이 본격 운영에 돌입했다”고 29일 밝혔다.

포스코는 이날 포항시에서 탄소중립 그린철강 기술자문단 첫 회의를 열었다. 자문위원들은 정부의 철강 예비타당성 평가 조사사업과 탄소 포집·활용·저장 기술(CCUS) 진행 현황 등을 공유했다.

그린철강 기술자문단은 포스코가 추진하는 2050 탄소중립 전략을 자문하는 역할을 수행할 8인의 외부 전문가로 구성돼 있다. 민동준 한국그린철강위원회 공동위원장, 박주현 한양대 재료화학공학과 교수, 정규열 포소텍 화학공학과 교수 등이다.

탄소중립위원회는 포스코가 수립한 탄소중립 달성 전략을 전사적인 시각에서 조정하기 위해 지난 16일 발족한 협의체다. 김학동 포스코 대표이사 부회장이 위원장을 맡아 매 분기 회의를 주재한다. 이 자리에서 김 부회장은 탄소중립 로드맵 이행 현황을 직접 점검할 예정이다.

지난 16일 진행한 탄소중립위원회 첫 회의에서 김학동 부회장은 “오는 2050년까지 탄소중립 생산체제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신속한 의사결정이 중요하다”며 “탄소중립위원회를 통해 포스코의 탄소 중립 전략을 심도 있게 토론하고 탄소중립 실행력을 제고하겠다”고 말했다.

포스코 탄소중립위원회 회의에 참석한 김학동 대표이사 부회장이 협의체 운영 방안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포스코]

포스코 탄소중립위원회 회의에 참석한 김학동 대표이사 부회장이 협의체 운영 방안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포스코]

한편 포스코는 지난 2020년 아시아 철강사 최초로 탄소 중립을 선언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2050 탄소중립 기본 로드맵’을 발표한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