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평생살며 인터넷 하는 시간은 34년…아시아 국가 1위

중앙일보

입력 2022.03.29 12:23

업데이트 2022.03.29 18:05

[사진 셔터스톡]

[사진 셔터스톡]

사람들이 평생살며 인터넷을 하는 시간이 얼마나 될까. 한국인은 일생의 40%에 달하는 시간을 온라인 속에 빠져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글로벌VPN(가상사설망)기업 노드NPN에 따르면 조사업체 신트에 의뢰해 지난해 11월 15일부터 19일까지 18~54세 성인 인터넷 사용자를 조사한 결과, 한국은 34년으로 아시아 국가 중 가장 길었다. 한국인 기대수명인 83.5년(2020년 기준)과 비교하면 40%에 달한다.

한국인 인터넷 사용 얼마나 할까.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한국인 인터넷 사용 얼마나 할까.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세계적으로 가장 많은 시간을 온라인에서 보내는 국가는 41년을 할애하는 브라질로 나타났고, 아시아에서는 대만(33년)과 싱가포르(27년)가 한국 다음으로 길었다. 일본은 약 11년에 불과했다.

한국인은 평균적으로 오전 10시 7분에 온라인 접속을 시작해 오후 9시 42분까지 지속해서 온라인 활동을 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주간 단위로는 일주일에 평균 51시간을 온라인에서 보냈다.

이중 업무와 관련해 인터넷을 사용한 경우는 18시간, 다른 활동을 하는 경우는 33시간이었다. 또 유튜브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를 통한 영상 시청에 일주일 평균 20시간 넘게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온라인상에서 개인정보를 제공하는 경우도 흔했다. 77.1%는 이름을 공유했고, 74.3%는 생년월일을 제공했다고 답했다. 주소(59.9%), 혼인 여부(33.8%)를 제공하는 경우도 빈번했다.

한국인 개인정보 공유 여부.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한국인 개인정보 공유 여부.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