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정 억제 힘들다" 중년여성 도촬...'파친코' 진하의 사과문

중앙일보

입력 2022.03.26 16:49

업데이트 2022.03.26 18:56

애플TV+ 오리지널 시리즈 '파친코' 코고나다 감독과 배우 윤여정, 이민호, 진하, 김민하, 수 휴 총괄 프로듀설르 비롯한 프로듀서들이 18일 한국 취재진과 화상 기자 간담회를 가졌다. [사진 애플TV+]

애플TV+ 오리지널 시리즈 '파친코' 코고나다 감독과 배우 윤여정, 이민호, 진하, 김민하, 수 휴 총괄 프로듀설르 비롯한 프로듀서들이 18일 한국 취재진과 화상 기자 간담회를 가졌다. [사진 애플TV+]

영화 ’파친코‘에 출연한 한국계 미국인 배우 진하가 최근 불거진 불법 촬영 논란에 사과했다.

진하는 26일 자신이 운영하는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려 “여러분의 지적이 전적으로 옳다. 제 행동을 후회하며 이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진하는 “제가 2011년부터 갖고 있던 ‘만개한 꽃(Korean Flowers In Bloom)’이라는 소셜미디어(SNS) 계정은 애초에 생겨나면 안 되는 게 맞았다”면서 “이는 해당 계정 속 여성들에 대한 사생활 침해이며, 제가 덧붙인 글들은 부적절한 것이었다”고 했다.

이어 11년 전 당사자 동의 없이 사진을 찍어 온라인에 게재한 점, 또 영향력을 고려하지 못하고 해당 SNS 계정을 수년간 방치한 점에 대해서도 “잘못했다”고 말했다. 해당 SNS 계정이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고도 덧붙였다.

한국계 미국인 배우 진하가 자신이 운영하는 사이트에 최근 불거진 논란과 관련해 26일 사과문을 게재했다. [진하 사이트 캡처]

한국계 미국인 배우 진하가 자신이 운영하는 사이트에 최근 불거진 논란과 관련해 26일 사과문을 게재했다. [진하 사이트 캡처]

그는 “다시 한번 제가 찍은 사진 속 여성들에게, 이 계정으로 인해 불쾌감을 느꼈을 분들에게도 사과드린다”면서 “저의 실수를 바로 잡을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드린다.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게 공부하고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했다.

앞서 온라인에서는 진하가 2010년 7월부터 2011년 9월까지 운영하던 SNS 계정에 한국의 지하철, 길거리 등에서 찍은 한국 중장년층 여성들의 사진과 함께 성희롱적인 글을 게재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진하는 특히 해당 사진 속 인물들을 모자이크 없이 공개했으며 “이제 우리는 그녀의 오른 젖꼭지를 바로 쳐다볼 핑계가 생겼다”(Now we have an excuse to stare directly at her right nipple), “이런 도발적인 모델과 함께 일하며 욕정을 억제하기 힘들었다”(Working with such a provocative model, I found it hard to keep myself and my concupiscence under control)는 등 코멘트를 달아 공분을 샀다.

한편 진하는 최근 공개된 애플 TV+ 오리지널 시리즈 ‘파친코’에서 선자(윤여정 분)의 손자인 솔로몬 역으로 출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