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도 당했다…선호도 '0'인데 1위, 음악방송 이상한 계산법

중앙일보

입력 2022.03.25 13:57

업데이트 2022.03.25 15:31

지난 18일 KBS ‘뮤직뱅크’가 발표한 3월 셋째주 차트 집계 결과, 김우석이 태연을 꺾고 1위를 차지했다. [뮤직뱅크 캡처]

지난 18일 KBS ‘뮤직뱅크’가 발표한 3월 셋째주 차트 집계 결과, 김우석이 태연을 꺾고 1위를 차지했다. [뮤직뱅크 캡처]

“‘음반뱅크’도 옛말이다. 이젠 ‘방점뱅크’다.”

지난 18일 KBS ‘뮤직뱅크’가 발표한 3월 셋째 주 차트 집계 결과를 두고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이같은 반응이 나왔다. ‘뮤직뱅크’가 매주 발표하는 차트에서 높은 순위를 기록하기 위해 그동안은 음반 점수를 잘 받는 게 중요했다면, 이제는 ‘방점’, 즉 방송횟수 점수의 영향력이 더 커졌음을 꼬집는 말이다. 실제 이날 ‘뮤직뱅크’ 차트에서 방송횟수 점수가 1위 후보 선정에 결정적 영향을 줬다는 점에서, 수년간 되풀이돼온 음악방송 순위제의 공정성 논란이 재점화되는 모습이다.

해당 방송분에서는 지난 7일 타이틀곡 ‘스위치’(Switch)로 컴백한 김우석이 총점 6016점을 기록해 태연의 ‘INVU’를 꺾고 1위를 차지했다. 문제는 구체적인 점수 배분에 있었다. ‘뮤직뱅크’는 디지털음원+방송횟수+시청자선호도+음반+SNS 점수를 합산해 차트를 집계하는데, 김우석은 음원 5점, 시청자 선호도와 SNS 항목에서는 0점을 받았음에도 방송횟수 점수에서 4948점을 기록해 1위를 할 수 있었다. 방송횟수 점수 하나만으로 태연이 얻은 총점 4185점을 압도한 것이다.

지난달 25일 방송횟수 점수 등 차트 집계 방식을 개편한 ‘뮤직뱅크’ 측은 방송횟수 점수를 구체적으로 어떻게 산정하느냐는 질문에 “KBS에서 제작하는 TV 프로그램, 디지털 콘텐트, 라디오 프로그램 ‘출연’ 횟수를 기본으로 산정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디지털 부분은 유튜브 및 기타 온라인 플랫폼 등 KBS 예능에서 제작하는 디지털 콘텐트를 통틀어 지칭한다”고 밝혔다. 자사 TV 프로그램뿐 아니라, 유튜브 등 디지털 콘텐트에 출연하는 횟수에도 방송점수를 부여하도록 집계방식을 바꿨다는 의미다.

논란의 ‘방송점수’…“소속사 홍보가 어느 정도 영향”

문제는 방송점수가 예로부터 음악방송 순위제도에 공정성 논란을 일으켜온 요인 중 하나라는 점이다. 대중이 어느 정도 객관적인 지표를 확인할 수 있는 음원·음반 성적과 달리, 방송점수는 산정 기준이 불분명해 방송사의 자의적인 판단이 작용할 소지가 크다. 이 때문에 아이돌 팬덤 사이에선 방송점수가 “방송국에 홍보를 열심히 도는 기획사가 잘 받는 점수”로 여겨지기도 한다.

방송계에서도 기획사의 홍보가 방송점수를 온전히 좌우하는 건 아니지만, 어느 정도 영향은 있다고 인정하는 분위기다. 한 지상파 방송 예능국 관계자는 “소속사의 홍보가 절실할 경우, 한번이라도 더 들어보고 선곡해보게 되는 측면이 있다”며 “최근에는 가수들이 음악방송에 출연하지 않는 경우가 워낙 많기 때문에 아티스트의 방송 출연 여부가 순위에 영향을 미치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다보면 음악방송에서의 순위가 객관적인 음원 차트 순위와 차이가 나는 경우도 종종 생기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처럼 음악방송 순위가 대중이 실제 체감하는 음원의 인기와 동떨어진 탓에 공정성 논란이 빚어진 건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이미 음악 소비 시장이 음원차트 위주로 재편됐으나, 음악방송 차트들은 여전히 팬덤에 의해 좌우되는 음반 판매 지수나 소속사의 입김이 작용하는 방송횟수 점수에 큰 가중치를 두면서다.

2017년 4월 28일 방영된 KBS '뮤직뱅크'에서 걸그룹 라붐이 음반 및 방송점수에서 아이유를 앞서는 점수를 얻어 1위를 하는 모습. 이후 라붐은 '앨범 사제기 의혹'에 시달려야 했다. [뮤직뱅크 캡처]

2017년 4월 28일 방영된 KBS '뮤직뱅크'에서 걸그룹 라붐이 음반 및 방송점수에서 아이유를 앞서는 점수를 얻어 1위를 하는 모습. 이후 라붐은 '앨범 사제기 의혹'에 시달려야 했다. [뮤직뱅크 캡처]

방송사의 집계오류로 1위가 뒤바뀌는 일도 부지기수다. 2019년에는 Mnet ‘엠카운트다운’이 소셜미디어 점수 집계 실수로 뉴이스트를 1위로 발표했다가 오마이걸로 정정했고, 2016년에는 ‘뮤직뱅크’가 음반점수를 잘못 집계해 AOA로 발표했던 1위를 트와이스로 정정했다. 음원 성적은 낮지만, 음반 판매량이 많아 1위를 한 경우엔 ‘사재기 논란’이 일기도 한다. 방송사마다 각종 논란이 빚어지는 가운데 MBC ‘쇼! 음악중심’은 순위제를 2006년 폐지했다가 2013년 7년 만에 부활, 이어 2015년 다시 폐지했다가 2017년 다시 도입하며 폐지와 부활을 거듭하기도 했다.

이런 논란에도 불구하고 음악방송 차트가 존속되는 이유는 여전히 ‘지상파 1위’ 등의 타이틀이 갖는 상징성과 파급력 때문이다. 김윤하 음악평론가는 “음악방송 차트에 반영되는 음반·음원·방송횟수 점수를 비롯한 거의 모든 항목이 사실 기획사의 힘이나 팬덤의 노력 등에 따라 달라지는 상황에서 차트의 ‘공정성’을 따지는 것 자체가 어렵고 무의미하다”며 “그럼에도 여전히 ‘음악방송 1위’를 해본 가수와 아닌 가수 간 업계 대우가 차이가 나는 등 의미는 사라지지 않은 탓에 가수와 팬들에게만 많은 부담이 지워지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결국 음악방송 차트가 최소한의 신뢰를 얻기 위해서는 대중의 취향을 반영하도록 여러 지표를 고르게 반영하고, 집계 방식에 투명성을 제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한 가요 관계자는 “음원·음반 등 여러 지표 중 어디에 방점을 찍어야 하는지는 사람마다 생각이 다를 수밖에 없다”며 “특정 항목이 다른 점수를 압도하는 방식은 불공정하다. 여러 점수를 균형 있게 반영하는 게 중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 평론가는 “음악을 소비하는 창구가 다양해지면서 모두가 인정할 만한 공신력 있는 차트가 나오는 건 불가능에 가까워졌다”며 “하나의 완벽한 차트를 기대하기보단 다양한 음악적 흐름을 보여주는 차트를 만들되, 집계방식을 최대한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 집계가 불투명하게 이뤄지는 차트는 갈수록 대중의 외면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