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만원짜리 스펙이 이정도? 역대급 가성비폰 갤A23 뜯어보니

중앙일보

입력 2022.03.25 10:55

업데이트 2022.03.25 11:05

25일 출시된 삼성전자의 갤럭시 A23모델 [사진 삼성전자]

25일 출시된 삼성전자의 갤럭시 A23모델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대화면 가성비 LTE폰’이란 슬로건을 내건 엔트리(저가)급 스마트폰 갤럭시A23을 25일 출시했다.

이날 공개된 갤A23은 6.6형 디스플레이에 최대 90Hz의 화면 주사율을 지원한다. 넓은 화면으로 영상을 몰입감 있게 즐길 수 있다.

‘가성비 폰’답게 스마트폰의 주요 핵심 기능인 카메라에 신경 썼다. 30만원대 폰이지만 후면엔 4개의 쿼드 카메라 탑재로 인물부터 풍경까지 필요에 따라 사진을 찍을 수 있다. 메인 카메라는 5000만 화소로 광학식 손떨림 방지(OIS)를 지원한다. 어두운 곳에서도 흔들림을 최소화해 밝고 선명한 사진과 동영상 촬영이 가능하다는 게 삼성전자 측 설명이다.

5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와 200만 화소 심도 카메라, 200만 화소 접사 카메라가 후면에 함께 배치됐고, 전면에는 800만 화소 카메라가 탑재됐다.

기본 내장메모리는 128GB를 제공한다. 여기에 마이크로SD 슬롯을 통해 용량을 최대 1TB까지 지원해 넉넉한 사용이 가능하다. 배터리는 5000mAh 대용량 배터리가 탑재됐다. 25W 초고속 충전도 지원한다.

갤럭시 A23 주요 스펙.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갤럭시 A23 주요 스펙.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이날 출시된 갤A23의 가격은 37만4000원으로 이동통신 3사와 자급제 모델로 구매할 수 있다. 색상은 블랙, 화이트, 블루 3가지 중 선택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갤A23 구매 고객 전원에게 프리미엄 동영상 스트리밍 멤버십 ‘유튜브 프리미엄’ 2개월 무료 체험권을 증정한다고 밝혔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17일 ‘삼성 갤럭시 A 이벤트 2022’를 온라인으로 열고 최신 갤럭시A 시리즈를 공개했다. 언팩 행사에서 삼성전자는 갤럭시 A53과 A33을 공개했는데, 이날 출시한 A23은 당시 공개되지 않은 모델이었다. 50만원대인 갤A53은 사전예약을 거쳐 25일부터 받아볼 수 있다. 갤A33모델은 아직 국내 출시일이 정해지지 않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