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외국인제자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대학교수…학교선 해임

중앙일보

입력

경찰 이미지그래픽

경찰 이미지그래픽

전직 대학 교수가 재직 시절 제자인 외국인 대학원생을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대학은 해당 교수를 해임한 상태다.

24일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혐의로 전직 교수 A씨를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12월 외국인 대학원생 B씨는 2020년 4월부터 8월까지 당시 담당교수였던 A씨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B씨 측은 A씨가 '의료용 테이프를 이용한 물리치료 요법을 개발하자'며 모델을 해달라고 거듭 요청했고, 어쩔 수 없이 이를 받아들이자 수 차례 수치심이 드는 성희롱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A씨가 속옷만 입은 채 테이핑을 하라고 요구했고, 술자리에서 "너와 성관계하는 상상을 했다"는 발언을 했다고 피해자 측은 경찰에 진술했다.

B씨는 지난해 9월 교내 상담센터에 이같은 피해 사실을 신고했고, 대학 측은 사실 관례를 조사한 뒤 징계위원회를 열어 A씨를 해임했다. B씨는 지난 학기 자퇴한 상태다.

현재 경찰은 B씨 측의 진술을 확인하고 A씨에 대한 피고소인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부산진경찰서 관계자는 "A씨는 피고소 내용에 대한 입장을 밝히면서 증거 자료를 제출하고 있다"며 "수사 중인 상태라 구체적인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