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멸의 빛'이 된 서해수호 55용사..대전현충원서 추모 조명 밝혔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해수호 용사 55명 상징 조명 설치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된 서해수호 55용사를 추모하는 55개 조명이 켜졌다.

 23일 오후 7시 30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서해수호 55용사를 기리기 위한 '불몇의 빛' 점등식이 열렸다. 국가보훈처는 '서해수호의 날'을 앞두고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사건, 연평도 포격전을 상징하는 3개의 큰 빛기둥을 55개의 조명을 이용해 23~25일 사흘간 매일 저녁 8시에 55분간 하늘로 쏘아 올린다. 프리랜서 김성태

23일 오후 7시 30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서해수호 55용사를 기리기 위한 '불몇의 빛' 점등식이 열렸다. 국가보훈처는 '서해수호의 날'을 앞두고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사건, 연평도 포격전을 상징하는 3개의 큰 빛기둥을 55개의 조명을 이용해 23~25일 사흘간 매일 저녁 8시에 55분간 하늘로 쏘아 올린다. 프리랜서 김성태

국가보훈처는 오는 25일 서해수호의 날을 앞두고 23일 오후 7시30분 국립대전현충원내 현충문 현충광장에서 서해수호 55용사를 기리기 위한 '불멸의 빛' 점등 행사를 열었다. 불멸의 빛 행사는 국가를 위해 희생한 서해수호 55용사를 영원히 잊지 않고 추모하기 위한 행사다.

현충광장에는 서해수호 용사를 상징하는 55개의 조명시설을 설치했다. 또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사건, 연평도 포격전을 의미하는 3개의 큰 빛기둥을 만들어 이날부터 25일까지 3일 동안 매일 55분간 하늘을 향해 쏜다.

 지난 21일 오후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46용사묘역에서 현충원 의전단원과 시민들이 전사들의 고귀한 희생을 추모하는 뜻깊은 연주회를 열고 있다. 서해수호의 날(3월 넷째 금요일)은 제2연평해전(2002년6월29일)과 천안함 폭침(2010년3월26일), 연평도 포격도발(2010년11월23일) 등 서해에서 발생한 북한과의 3대 교전 도중 전사한 55명의 장병들을 추모하는 날 이다. 프리랜서 김성태

지난 21일 오후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46용사묘역에서 현충원 의전단원과 시민들이 전사들의 고귀한 희생을 추모하는 뜻깊은 연주회를 열고 있다. 서해수호의 날(3월 넷째 금요일)은 제2연평해전(2002년6월29일)과 천안함 폭침(2010년3월26일), 연평도 포격도발(2010년11월23일) 등 서해에서 발생한 북한과의 3대 교전 도중 전사한 55명의 장병들을 추모하는 날 이다. 프리랜서 김성태

이날 점등행사는 추모공연, 서해수호 55용사 다시 부르기, 점등 순으로 30분간 진행됐다. 추모 공연에서는 테너 이정원이 ‘떠나가는 배’를 노래하며 서해수호 55용사를 추모했다.

55용사 다시 부르기는 청주대 군사학과 학생 7명이 참여해 서해수호 55용사를 호명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55용사 개인별 이름이 불릴 때 조명 빛기둥이 차례대로 점멸됐다. 점등행사에서 이 남우 보훈처 차장, 전사자 유가족, 참전 장병이 사회자 진행에 따라 버튼을 누르면, 제2연평해전과 천안함 폭침 사건, 연평도 포격전을 의미하는 큰 빛기둥 3개가 한꺼번에 하늘을 향했다.

 23일 오후 7시 30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서해수호 55용사를 기리기 위한 '불몇의 빛' 점등식이 열렸다. 국가보훈처는 '서해수호의 날'을 앞두고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사건, 연평도 포격전을 상징하는 3개의 큰 빛기둥을 55개의 조명을 이용해 23~25일 사흘간 매일 저녁 8시에 55분간 하늘로 쏘아 올린다. 프리랜서 김성태

23일 오후 7시 30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서해수호 55용사를 기리기 위한 '불몇의 빛' 점등식이 열렸다. 국가보훈처는 '서해수호의 날'을 앞두고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사건, 연평도 포격전을 상징하는 3개의 큰 빛기둥을 55개의 조명을 이용해 23~25일 사흘간 매일 저녁 8시에 55분간 하늘로 쏘아 올린다. 프리랜서 김성태

유가족과 참전 장병 등 참석
이날 행사에는 이남우 차장을 비롯해 서해수호 전사자 유가족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여기에는 제2연평해전 조천형 상사 유가족, 천안함 김태석 원사·김경수 상사·서승원 중사 유가족도 포함됐다. 또 제2연평해전 당시 참수리 357호 부정장이었던 이희완 중령과 천안함 이광희 상사도 자리를 함께했다. 이남우 차장은 “서해수호 55용사의 희생정신은 우리들의 가슴속에 영원히 사라지지 않는 ‘불멸의 빛’으로 남게 됐다”고 말했다.

서해수호의 날을 이틀 앞둔 23일 오후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46용사묘역에 전사자들을 추모하는 꽃이 놓여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서해수호의 날을 이틀 앞둔 23일 오후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46용사묘역에 전사자들을 추모하는 꽃이 놓여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앞서 천안함재단은 지난 21일 46용사를 선양하고 유족과 생존 장병을 위로하기 위해 ‘바다의 별이 되어’라는 제목의 추모곡을 공개했다. 추모곡은 정성엽 예비역 해군 대령이 노랫말을 짓고, 정덕기 백석대 문화예술학부 교수가 곡을 썼다. 정 대령은 천안함 폭침 사건이 발생했을 때 해군 공보장교로 근무했다.

서해수호의 날(3월 넷째 금요일)은 제2연평해전(2002년6월29일)과 천안함 폭침(2010년3월26일), 연평도 포격도발(2010년11월23일) 등 서해에서 발생한 북한과 3대 교전 도중 전사한 장병 55명을 추모하는 날이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46용사 묘역을 참배한 뒤 전사자의 묘비를 만지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46용사 묘역을 참배한 뒤 전사자의 묘비를 만지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25일 추모행사에 문재인·윤석열 참석할까 
한편 오는 25일 서해수호의 날 추모행사에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참석 여부가 주목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2일 국무회의를 열고 "국가 안보에 한순간도 빈틈이 있어서는 안 된다"라며 "헌법이 부여한 군 통수권자로서 책무를 마지막 사명으로 여기겠다"고 말했다. 윤석열 당선인은 정치 참여를 선언한 다음 첫 일정으로 지난해 7월6일 국립대전현충원을 참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