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물가 상승 부담, 저소득층이 더 힘들었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5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간 중 물가 상승으로 인한 부담이 저소득층에 상대적으로 집중되고 있어 저소득층을 위한 물가 안정 대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1일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이 2018~2019년 대비 2020~2021년의 체감물가 변화를 소득분위별로 살펴본 결과, 저소득층일수록 물가 상승을 더 크게 체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체감물가상승률은 1분위 2.7%, 2분위 2.4%, 3분위 2.2%, 4분위 2.1%, 5분위 1.9% 순으로 소득수준이 높을수록 체감물가상승률이 낮았다. 소득 하위 20%인 1분위의 체감물가상승률이 상위 20%인 5분위 체감물가상승률의 1.4배에 달한다.

체감물가 변화

체감물가 변화

한경연은 저소득층이 고소득층보다 물가 상승을 크게 체감하는 이유로, 고소득층보다 저소득층의 지출 비중이 높은 품목의 물가가 상대적으로 크게 상승했다는 점을 꼽았다.

코로나19 발발 이후 소득 1분위는 주로 식료품·비주류음료(지출비중 22.4%), 주거·수도·광열(19.6%), 보건(13.3%) 등 생필품과 건강 관련 지출 비중이 높고, 5분위는 교통(지출비중 14.3%), 음식·숙박(13.3%), 식료품·비주류음료(13.3%) 등 식료품뿐만 아니라 교통, 외식 등의 지출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1분위의 지출 비중이 5분위보다 더 높은 상위 3개 품목인 주거·수도·광열(5분위와의 지출비중 격차 +10.9%p), 식료품(+9.1%p), 보건(+5.3%p))의 물가는 평균 3.7% 상승했다. 반면 5분위의 지출 비중이 1분위보다 더 높은 상위 3개 품목인 교육(1분위와의 지출비중 격차, +8.5%p), 교통(+7.0%p), 음식·숙박(+2.9%p)의 물가는 평균 0.7% 상승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