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靑, 대통령기록관 된다"…이철희·장제원은 오늘 회동

중앙일보

입력 2022.03.21 05:00

업데이트 2022.03.21 14:44

지면보기

종합 05면

지난주에 회동을 4시간 앞두고 불발됐던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회동이 다시 급물살을 타기 시작했다. 윤 당선인 측 핵심 관계자는 20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대승적인 차원에서 문 대통령과 윤 당선인이 ‘상호 신뢰를 갖고 일단 만나자’는데 의견을 모았다”며 “이를 위해 윤 당선인 측 장제원 비서실장과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이 21일 서울 모처에서 만나 실무협상에 나서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익명을 요청한 청와대측 인사도 “일부 조율이 필요한 사안은 남았지만, 회동을 위한 양측 핫라인이 재가동된 것은 맞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8일 “빠른 시일 내 격의없이 허심탄회하게 대화하는 자리를 갖는 게 국민에 대한 도리”(박경미 청와대 대변인)라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로부터 업무 인수·인계를 받기 시작한 윤 당선인 측 역시 문 대통령과의 회동을 마냥 미룰 수만은 없다. 특히 이날 공식화한 대통령실의 용산 이전 문제는 청와대 활용 방안과 직결돼있는 사안이라 양측 협의가 시급하다. 이날 윤 당선인은 “청와대는 임기 시작인 5월 10일 개방해 국민께 돌려드리겠다”며 “예비비 문제나 대통령실 이전 문제에 대해선 인수·인계 업무의 하나라고 보고 현 정부에 협조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사진 청와대], 국회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사진 청와대], 국회사진기자단

이와 관련해 윤 당선인은 청와대 본관을 ‘대통령기록관’으로 탈바꿈시키겠다는 구상을 하고 있다. 윤 당선인 측 관계자는 “대통령 집무실이 있는 청와대 본관을 역대 ‘대통령기록관’으로 개조할 계획”이라며 “문 대통령이 쓰던 물품도 이곳에 전시할 계획이기에, 곧 열릴 회동에서도 윤 당선인이 문 대통령에게 관련 요청을 할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청와대 리모델링 착수시기도 관심사인데, 윤 당선인은 문 대통령 임기 중에는 관련 공사를 하지 않을 방침이다. 윤 당선인 측은 “문 대통령 경호 및 문서 보안 문제가 있어 5월 9일 자정까지는 청와대 내부에 대한 공사는 하지 않을 것”이라며 “5월 10일 윤 당선인의 취임에 맞춰 청와대 경내를 개방하는 동시에 청와대 본관 등을 폐쇄하고 관련 작업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0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국금융연수원 별관에 마련된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청와대 대통령 집무실의 용산 국방부 청사 이전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0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국금융연수원 별관에 마련된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청와대 대통령 집무실의 용산 국방부 청사 이전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대통령실 이전 비용 문제도 문 대통령의 협조가 필요한 사안이다. 윤 당선인은 “총 496억원의 예비비를 쓸 것”이라고 했는데, 이는 국무회의 의결 사안이다. 윤 당선인이 밝힌 이전 비용은 세부적으로 국방부의 합참 건물 이전 118억원, 국방부 청사 리모델링 252억원, 경호처 이사 비용 99억9700만원, 한남동 공관 리모델링 25억원 등이다. 인수위의 청와대 이전 태스크포스 팀장인 윤한홍 의원은 이날 기자들을 따로 만나 “기획재정부와 행정안전부, 청와대와 본격 협의하겠다”며 “국무회의에서 예비비가 의결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이전 문제에 협조를 안 할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지난주 문 대통령의 지시사항을 언급하면서 “갑자기 돌발 변수가 생길 정도의 신뢰감이 없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8일 참모들에게 “윤 당선인의 공약 사안이나 국정운영 방향에 대해 개별적인 의사 표현을 하지 말라”고 지시했다.

양측의 회동 협상이 재개됨에 따라 정치권에선 인사나 사면 등 주요 의제에 대해 교통정리가 어느 정도 이뤄진 게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특히 양측 조율하에 한국은행 총재 자리에 이창용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태평양 담당 국장이 내정됐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현재 공석인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 감사원 감사위원의 인선 문제나 이명박 전 대통령 사면 문제 등에 대해서도 “국민여론 등을 고려해 처리하자”는 말이 양측 인사들 사이에서 흘러나온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