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RM이 올해도 찾았다...작년 2.5배 177억 매출 화랑미술제

중앙일보

입력

2022 화랑미술제 전시장. [사진 한국화랑협회]

2022 화랑미술제 전시장. [사진 한국화랑협회]

2022 화랑미술제 전시장. [사진 한국화랑협회]

2022 화랑미술제 전시장. [사진 한국화랑협회]

2022 화랑미술제 전시장 이화익 갤러리 부스. [사진 한국화랑협회]

2022 화랑미술제 전시장 이화익 갤러리 부스. [사진 한국화랑협회]

첫날 전시장을 열기 전에도 줄을 섰고, 마지막 날 오전 11시에도 줄을 섰다. 올해로 제40회를 맞은 화랑미술제는 이렇게 첫날부터 마지막 날까지 열기로 이어졌다. 관람객의 연령층도 다양했다. 구매에 열을 올린 30~40는 물론 20대부터 50대 이상 중장년 층이 고루 찾았다.

화랑미술제 20일 페막 #역대 최대 규모.최다 판매 #작년 매출 2.5배 성장 #총 5만3000여명 찾아 #신진작가들 작품 인기 #30만원짜리 소품 부터 #수억원짜리 작품까지

16일 VIP 프리뷰를 시작으로 서울 학여울역 세텍에서 개막한 2022 화랑미술제가 20일 폐막했다. 이번 화랑미술제엔 VIP 개막일을 포함한 5일 동안 약 5만 3000여 명이 전시장을 찾았으며 판매액은 177억원을 기록했다. 역대 최대 규모(갤러리 143개 참여)에 판매액도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화랑미술제는 한국화랑협회가 해마다 3월에 여는 아트페어로 국내 화랑들이 대거 참여해 화랑의 대표 작가들의 작품을 일제히 선보인다. 올해 행사엔 143개 갤러리가 참여해 작가 800여 명의 작품 4000여 점을 출품했다.

16일 첫날 오후 3시부터 8시까지 5시간 동안 3850명이 입장했고, 이날 만 약 45억원어치의 작품이 판매됐다. 화랑미술제 최고 매출을 올렸던 2021 화랑미술제 전체 매출 72억원의 50%를 첫날 하루에 넘어선 것이다.

열기는 개막전부터 감지됐다. 우선 행사 전에 화랑협회에는 참가 갤러리의 작가와 작품을 문의하는 전화가 쇄도했다. 또 개막 당일 3시간 전부터 관람객이 전시장을 찾아 전시장 건물을 외부에서 한 바퀴 에워쌌다. 첫날부터 컬렉터들의 구매 경쟁도 치열했다. 중견작가 장승택의 작품 10점을 준비한 예화랑의 경우 첫날 10점 모두 판매했다. 이건용, 남춘모, 김택상 등의 작품을 준비한 리안갤러리도 첫날 8점이 모두 팔려나갔다. 그 밖에도 첫날 전시장에 걸었던 작품이 모두 팔려 이튿날 작품을 교체한 갤러리들이 적지 않았다.

전시장엔 방탄소년단 멤버 RM을 비롯해 김나영, 소지섭, 소유진, 박정민, 강석우, 전혜빈, 이광수, 김태균 등 연예인들의 모습도 보였다.

2022 화랑미술제. [사진 한국화랑협회]

2022 화랑미술제. [사진 한국화랑협회]

화랑미술제에서 올해 3회째 운영하는 신진작가 특별전 '줌인(ZOOM-IN)'에서도 '빨간딱지'(판매완료)를 붙인 작품들이 속출했다. 개막 첫날 오지은 작가 작품이 판매됐고 이어 이상미 작가의 작품은 일부 소품을 제외하고 대부분 판매됐다.

이어  김시원과 이혜진, 전영진 작가의 작품도 현장에서 팔려나갔다. 대형 회화 작품과 작은 사이즈의 판화 작품을 함께 출품한 이상미 작가는 "그동안 박사과정을 마무리하고 작업을 시작한 지 얼마 안 됐는데 많은 분이 관심을 보여 힘을 얻었다"고 말했다.

황달성 한국화랑협회장은 "화랑미술제는 본래 중견 작가들의 신작을 발표하고 신진 작가들을 발굴해 소개하는 자리를 마련한다는 취지로 시작됐다"며 "올해야말로 화랑미술제의 본질에 가깝게 행사가 이뤄진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한국화랑협회는 9월 코엑스에서 키아프 서울, 세텍에서 키아프 플러스 두 개의 행사 운영에 필요한 준비를 모두 마친다는 계획이다. 황 화랑협회장은 "키아프 플러에 젊은 작가들의 작품과 NFT, 미디어 아트를 적극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