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2년전 10억서 218억 됐다…신동빈 누른 지난해 연봉킹 누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CEO스코어 제공

CEO스코어 제공

김효섭 전 크래프톤 대표와 이완재 SKC 사장의 지난해 보수총액이 각각 국내 1위, 2위로 집계됐다. 스톡옵션을 제외한 보수 수령액만 따지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위였다. 퇴직소득을 합산할 경우엔 정몽구 현대차 명예회장의 보수가 가장 많았다.

20일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 17일까지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기업 가운데 5억원 이상 보수 수령 기업인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5억원 이상 받은 기업인은 총 1088명이다. 2019년에는 1709명, 2020년에는 1857명이었다. CEO스코어의 집계는 순수 보수총액을 기준으로, 퇴직소득·퇴직소득한도초과액은 제외하고 스톡옵션의 행사이익은 포함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해 보수를 가장 많이 받은 기업인은 올해 총 218억 500만원을 받은 김효섭 전 크래프톤 대표다. 김 전 대표는 2020년 보수 순위 596위(10억4200만원)에 그쳤으나 스톡옵션 행사로 1위가 됐다.

김 전 대표는 재임 중 주식매수선택권으로 4만1500주(당시 행사가격 1003원)를 받았고, 퇴사하면서 이를 매도했다. 매도 당시 주가는 46만9000원으로, 행사이익은 총 198억9000만원에 이른다.

이완재 SKC 사장도 주식매수선택권 행사(행사이익 192억4800만원)로 총 213억2천700만원을 받아 2위에 올랐다. 김 전 대표와 이 사장에 이어 보수총액이 많은 이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146억8700만원)이다. 스톡옵션을 뺀 보수만 따지면 신 회장이 1위다.
.
CEO스코어 집계에 따르면 4~10위는 각각 조정우 SK바이오팜 사장(117억4000만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87억7600만원), 김기남 삼성종합기술원 회장(86억4400만원),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79억7500만원), 박문덕 하이트진로 회장 (78억2500만원), 류진 풍산그룹 회장(77억6200만원), 강정구 삼성증권 영업지점장(68억5500만원)이다.

퇴직소득을 합산하면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의 보수가 302억3400원(퇴직소득 297억6300만원)에 이르러 1위에 오른다. CEO스코어는 2020년 집계에서 1위에 올랐던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아직 보고서가 공개되지 않아 이번 집계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