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하나금융, 英 부동산 재벌과 3조원에 첼시 인수전 참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프리미어리그 첼시의 카이 하베르츠(왼쪽)와 메이슨 마운트. [로이터=연합뉴스]

프리미어리그 첼시의 카이 하베르츠(왼쪽)와 메이슨 마운트. [로이터=연합뉴스]

한국의 하나금융그룹이 영국 부동산 재벌과 손을 잡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첼시FC 인수전에 뛰어들었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영국 부동산 개발업자 닉 캔디 측은 18일(현지시간) 한국 기업 하나금융투자, C&P스포츠와 손을 잡고 첼시 인수를 위해 20억 파운드(3조1910억원)에 입찰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컨소시엄에는 실리콘 밸리의 주요 투자자와 미국 스포츠팀 지분을 소유한 억만장자도 포함되어 있다”고 덧붙였다. 컨소시엄 이름은 블루 풋볼 컨소시엄이다.

앞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여파로 첼시가 매물로 나왔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측근인 러시아 출신 첼시 구단주 로만 아브라모비치가 영국 제재를 받아 두 손을 들었다. 첼시 예상 매각 금액은 30억파운드(약 4조7865억원)다. 첼시 구단 매각은 미국 뉴욕에 본사를 둔 투자 은행 ‘레인 그룹’이 맡았으며, 입찰 마감은 현지시간 금요일 오후 9시까지다.

첼시 구단주 아브라모비치. [AP=연합뉴스]

첼시 구단주 아브라모비치. [AP=연합뉴스]

캔디는 “첼시가 세계에서 가장 가치 있고 존경 받는 클럽이 되기 위한 모든 요소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C&P스포츠의 카탈리나 김(한국명 김나나) 대표도 로이터 통신에 하나금융그룹과 첼시 입찰을 고려하고 있다며 “놀랍게도 경제 규모에도 불구하고 한국 자본이 프리미어리그 구단에 투자를 한 적이 없었다. 이제 변화할 때이고 우리는 첼시와 새로운 장을 시작할 준비가 돼 있다”고 했다.

첼시 시즌권을 소유한 영국의 억만장자 닉 캔디(중앙의 오른쪽)는 지난 13일 첼시-뉴캐슬전을 관중석에서 지켜봤다. [AFP=연합뉴스]

첼시 시즌권을 소유한 영국의 억만장자 닉 캔디(중앙의 오른쪽)는 지난 13일 첼시-뉴캐슬전을 관중석에서 지켜봤다. [AFP=연합뉴스]

서울에 본사를 둔 하나금융그룹은 투자은행이자 금융서비스 회사이며, 대한축구협회와 한국축구대표팀의 메인 스폰서를 맡고 있다. C&P스포츠는 런던과 서울에 기반을 둔 스포츠 컨설팅 회사로, 지난 10년간 토트넘과 금호타이어, 맨체스터 시티와 넥센타이어, 스페인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현대차 사이의 거래를 진행했다고 로이터는 설명했다.

‘영국의 억만장자’ 캔디(49)는 동생과 함께 호화 부동산 개발업체를 운영하며 런던 중심가 낡은 건물을 사들여 초고가 주택으로 재개발해 큰 돈을 벌었다. 원 하이드 파크, 노호 스퀘어, 고든 하우스 등이 대표적인 사업이다. 첼시 시즌권을 소유한 캔디는 지난 13일 첼시-뉴캐슬전을 관중석에서 지켜보기도 했다. 첼시 감독 출신 지안루카 비알리가 캔디 컨소시움에 자문 역할로 합류했다.

이동통신업체 스리도 첼시 후원 계약 중단을 선언했다. [EPA=연합뉴스]

이동통신업체 스리도 첼시 후원 계약 중단을 선언했다. [EPA=연합뉴스]

로이터 등 영국 언론들에 따르면 첼시 인수전에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 구단주 톰 리케츠 가문이 일리노이 최대 갑부 켄 그리핀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했다. 또한 전 브리티시 항공 회장 마틴 브로턴과 세바스티안 코 국제육상경기연맹(IAAF) 회장 컨소시엄도 가세했다.

또한 미국프로농구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 구단주인 조슈아 해리스도 다른 파트너들과 함께 인수전에 뛰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메이저리그 LA다저스 지분을 소유한 토드 보엘리와 스위스 갑부 한스요르크 위스 컨소시움, 사우디 미디어 그룹 등이 첼시 인수에 나섰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었다. 스스로 첼시 인수에 임박했다고 말해온 터키 AB그룹 홀딩스 회장인 무신 바이락은 입찰에 참여하지 않았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