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빗 리서치센터, 길드·L1·L2 인프라 등 블록체인 게임 생태계 분석

중앙일보

입력

국내 최초 가상자산 거래소 코빗(대표 오세진) 산하 코빗 리서치센터가 미국 가상자산 데이터 분석 기업 메사리가 작성한 ‘Blockchains: Changing the Game(블록체인: 게임 트렌드를 바꾸다)’ 리포트를 발간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리포트는 메사리의 리서치 연구원인 메이슨 나이스트롬(Mason Nystrom)과 제리 선(Jerry Sun)이 작성했으며 블록체인 기반 게임, 즉 게임파이(GameFi)를 구현하는 기본 구성 요소부터 향후 업계 동향까지 살펴봤다.

더 블록 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1일 기준 블록체인 게임 생태계에 유입된 벤처 자금은 44억 7,700만 달러로 직전 해(4,200만 달러) 대비 100배 이상 증가했다. 자금의 출처도 가상자산 전문 펀드에서 전통적인 기술 펀드와 헤지 펀드 등으로 확대됐다.

메사리는 이처럼 성장하는 블록체인 게임 생태계를 8개 구성 요소를 통해 분석했다. 게임 길드, 블록체인 게임, 레이어1·레이어2(L1·L2) 인프라, 런치패드, 게임 스튜디오, 게임 개발 인프라, 마켓플레이스가 그것이다.

게임 길드에서는 분산형 자율 조직(DAO)과 게임의 결합이 길드가 자본을 조달하고 배분해 게임의 금융화(GameFi)와 사용자 확보를 용이하게 한다고 밝혔다. 또한 블록체인 게임에서 성공적인 카테고리로는 엑시인피니티로 대표되는 트레이딩 카드 게임, 디파이 킹덤으로 대표되는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샌드박스로 대표되는 가상 세계, 소레어로 대표되는 스포츠 게임 등이 있다고 분석했다.
메사리는 L1·L2 솔루션상에서 생겨난 인프라에 대해서도 살펴봤다. L1 인프라는 다양한 프로토콜과 애플리케이션의 핵심 기반 역할을 하며 일부 게임은 솔라나(SOL), 플로우(FLOW)와 같이 더 높은 처리량을 가진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구축돼 있다.

L2 인프라로는 NFT 전용 L2 체인인 이피니티(Efinity)가 있다. 또한 NFT 축구 게임 플랫폼 소레어가 도입한 스타크웨어 솔루션, 최초의 블록체인 e스포츠 카드 게임 갓 언체인드(Gods Unchained)가 도입한 이뮤터블 X 등을 활용해 이더리움의 기존 네트워크 효과를 극대화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나머지 구성 요소는 코빗 홈페이지 내 마켓 인사이트 메뉴에서 무료로 확인할 수 있다.

메사리는 블록체인 게임 업계가 아직 초창기에 머물러 있지만 관련 기술이 발전하고 사용자 경험이 개선됨에 따라 게임의 기능도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밝혔다. 업계 발전을 위해 사용자와 개발자 모두를 위한 솔루션이 개발 중이며 NFT 발행, NFT 거래소, 게임용 화폐 등을 이용한 다양한 이벤트들이 준비 중인 만큼 미래도 여전히 유망하다고 평가했다.

정석문 코빗 리서치센터장은 “지난해 엑시인피니티의 성공은 블록체인 게임 업계에 커다란 전환점이었으며 이로 인해 대규모 자금이 투자되고 있다”며 “대규모 투자를 통해 블록체인 게임의 확장성, 사용자 경험(UX) 등의 문제들이 곧 개선될 것을 감안하면 블록체인 게임의 전망은 매우 밝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