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20대 대선 선거사범 580명 수사중…송영길 폭행 유튜버 등 4명 구속

중앙일보

입력 2022.03.14 12:42

서울경찰청. 뉴스1

서울경찰청. 뉴스1

서울경찰청은 제20대 대통령 선거 관련 사건 366건(640명)을 접수했고 이 가운데 320건(580명)에 대한 수사를 시작했다.

14일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히며 “전체 선거 기간 중 선거운동을 방해하고 투표소에서 소란을 일으킨 혐의 등으로 총 4명을 구속했다”고 말했다.

서울경찰청에 따르면 선거사범 중에서 허위사실 유포 혐의가 가장 많았고, 현수막·벽보 훼손, 선거운동원과의 마찰 등 혐의가 주를 이뤘다.

구속된 4명은 사전투표소 소란, 투표운동원 폭행, 공보물 절취 등 혐의를 받았고,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전 대표를 폭행한 유튜버도 포함됐다.

지난 7일 송 전 대표를 폭행한 유튜버는 현장에서 현행범 체포돼 9일 구속됐다. 현재까지 공범은 없으며 한미 군사훈련 재개에 대한 불만 때문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다.

아울러 온라인 커뮤니티에 화염병 사진을 올리고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을 살해하겠다고 협박하는 글을 올린 네티즌에 대해서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담임목사 측이 이달 1일과 5일 국민혁명당 선거 유세 형식을 빌려 수천 명 규모의 집회를 개최한 일도 수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 5일 집회에 대해선 전 목사 포함 2명에 대해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과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입건 전 조사에 착수했다”며 “지난 12일 동화면세점 앞에서 연 집회에 대해서도 주최자 준수사항 위반으로 이날 중 입건 전 조사에 착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달 5일 국민혁명당의 선거 유세 뒤 행사 부분은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선거 유세로 볼 수 없다’는 판단을 받았다”며 “종교 집회 범위를 벗어난 부분이 있어 역시 입건 전 조사에 들어갔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