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 “AI로 신선식품 폐기율, 7년째 1% 미만”

중앙일보

입력

신선식품 새벽배송 전문 온라인 플랫폼 마켓컬리 로고 [사진 컬리]

신선식품 새벽배송 전문 온라인 플랫폼 마켓컬리 로고 [사진 컬리]

신선식품 새벽배송 전문 온라인 플랫폼인 마켓컬리의 운영사 컬리는 2015년 사업 초기부터 빅데이터 분석 역량을 높인 결과 신선식품 폐기율을 1% 미만으로 유지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마켓컬리는 이날 자체 개발한 데이터 수집·분석 시스템 ‘데이터 물어다 주는 멍멍이’(이하 데멍이)를 통해 고객 주문을 정교하게 예측했다고 설명했다. 마켓컬리에 따르면 데멍이는 먼저 머신러닝을 통해 고객의 구매 데이터를 분석한다. 이후 미래에 발생할 수요와 주문을 예측하고 이를 토대로 상품을 발주한다. 마켓컬리 관계자는 “신선식품 폐기율이 대형마트 3%, 슈퍼 7~8% 수준 것과 비교하면 현저히 낮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마켓컬리는 정교한 예측을 위해 일간‧주간‧월간 단위로 상품의 단위와 연령별 수요, 날씨와 시기별 이슈, 고객 반응률과 프로모션 등 여러 요소를 고려해 주문량을 예측한다. 여러 변수 조건 실험을 통해 예측 오차를 최소로 조절하고 있다. 새로운 알고리즘을 도입해 보기도 한다. 이후 물류센터의 재고와 인력 운영 상황을 예측해 물류팀에 전달한다. 물류팀은 이러한 정보를 바탕으로 분류‧포장‧배송 등 영역에 대응하며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물류 시스템을 운영 중이다.

“문제된 김치공장서 납품 안받아”

마켓컬리는 불량 김치로 논란이 된 한성식품 자체상품(PB) 제품에 대해 “문제된 공장에서 납품을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컬리스 개운한 파김치’와 ‘컬리스 깔끔한 백김치’를 한성식품에서 납품받아 판매했지만 불량 김치 제조 영상이 나왔던 한성식품의 자회사 효원에서 만든 것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마켓컬리 관계자는 “다만 소비자들의 불안을 우려해 논란이 불거진 직후 한성식품에서 납품받은 모든 제품의 판매를 일시 중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마켓컬리뿐 아니라 유명 호텔과 국회, 홈쇼핑 등 김치를 납품한 곳이 3000곳이 넘는다”며 “업계 전반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만큼 컬리에서도 선제적으로 대응한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