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란 생각 못해" 야옹이, 4억 슈퍼카 판다 "꼬리표 떼겠네요"

중앙일보

입력 2022.03.10 22:18

업데이트 2022.03.10 22:37

[야옹이 작가 인스타그램 캡처]

[야옹이 작가 인스타그램 캡처]

인기 웹툰 ‘여신강림’의 야옹이 작가(본명 김나영)가 4억원 상당의 페라리 슈퍼카를 처분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야옹이 작가는 지난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로마(자신의 슈퍼카 애칭)는 매각하기로 결정했다”며 “이제 4억 슈퍼카 꼬리표는 떨어지겠군요”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매각 배경에 대해서 “사실 그 이유에서는 아니고 3개월 넘게 한 번도 운행을 안 하기도 했고, 너무 방치하고 있어서 자주 타야 하는 차량이기에 좋은 주인분을 만나라고 떠나보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발레파킹과 언덕이 많은 지형인 곳을 자주 다니다 보니 차체가 낮은 차량은 안 타게 되더라”라고 덧붙였다.

[야옹이 작가 인스타그램 캡처]

[야옹이 작가 인스타그램 캡처]

앞서 야옹이 작가는 최근 유튜브 채널 ‘만신 박태준’에 올라온 영상에서 페라리 차량을 비롯해 명품 옷 등으로 가득 찬 자신의 집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현재 거주하는 집은 자가가 아니며 자신이 30년 넘게 무주택자라고 털어놨다. 이어 서울 강남권 청약을 대기 중이라고 밝혔고, 일부 네티즌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었다.

이에 야옹이 작가는 지난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지금까지 기부금 2억원을 내고 세무사님께서 알려주는 대로 꼬박꼬박 세금을 내면서 제가 돈을 운용하면서 나름대로 가치 있게 쓰고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혼자 일해서 버는 돈이 아님을 알기에 함께 일하는 직원들과 나누는 것도 아쉽지 않게 했다. 하지만 제게 논란이 되는 건 제가 타는 차, 소비하는 물건들이었다”며 “시국이 힘든 만큼 깊게 생각하고 조심했어야 했는데, 너무 쉽게 노출하고 너무 가볍게 보인 것들이 많은 것 같아 스스로 부끄러워져 반성했다”고 했다.

아울러 “스스로 저를 부자라 생각해보지 못했다. 실제로 까보면 별거 없는 것도 사실이다. 소비만 하고 내실이 없는 자신”이라며 “저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신 분들께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야옹이 작가는 지난 2018년부터 웹툰 ‘여신강림’을 연재 중이며, 해당 작품은 드라마화되기도 했다.

작품뿐만 아니라 연예인 못지않은 외모로도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야옹이 작가는 지난해 2월엔 아이를 홀로 키우고 있는 싱글맘이라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그는 자신과 같은 한부모 가족을 위해 1억원을 후원하는 등 꾸준한 기부도 이어오고 있다.

야옹이 작가는 현재 웹툰 ‘프리드로우’의 전선욱 작가와 공개 열애 중이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