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을 국회의원 앉힌 노원구, 尹에겐 통크게 마음 안 열었다[관심지역 표심]

중앙일보

입력 2022.03.10 09:05

업데이트 2022.03.10 14:35

서울 노원의 표심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사이에서 고심한 흔적이 역력했다. 서울의 25개 자치구 중 이 후보는 11곳에서 윤 후보를 앞섰다. 노원구도 48.94%를 얻은 이 후보가 1위를 기록했다. 윤 후보는 이곳에서 서울 평균(50.56%)보다 낮은 47.22%의 지지를 받았다. 두 후보의 표차(5935표)가 아주 근소하다고는 하지만, 대선을 엿새 앞두고 성사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의 전격적인 단일화가 큰 호응을 얻지 못한 것으로 봐야 한다는 평가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운데)가 제19대 대통령선거일인 2017년 5월 9일 서울 노원구 상계동 제7투표소에서 아내 김미경씨(왼쪽), 딸 설희씨(오른쪽)와 함께 투표하고 있다. 중앙포토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운데)가 제19대 대통령선거일인 2017년 5월 9일 서울 노원구 상계동 제7투표소에서 아내 김미경씨(왼쪽), 딸 설희씨(오른쪽)와 함께 투표하고 있다. 중앙포토

安, 노원병서 과반 득표로 내리 당선됐는데…

서울 노원은 안 대표가 19·20대 재선(2014~2020년) 국회의원을 지낸 노원병 지역구가 있는 곳이다. 안 대표는 19대 보궐선거 때는 무소속으로, 20대 총선에서는 국민의당 후보로 출마했는데 각각 60.46%와 52.33%라는 높은 득표율로 당선됐다. 노원은 2017년 치러진 19대 대선 때도 안철수 당시 국민의당 후보가 서울에서 가장 높은 득표율(25.83%)을 기록했던 곳이다. 안 대표의 서울 지역 당시 평균 득표율은 22.72%였다.

그러다 최근 2년 사이 노원의 표심이 출렁이고 있다. 2020년 치러진 21대 총선에선 노원갑·을·병 지역구에서 모두 더불어민주당 소속 후보가 당선됐다. 반면 지난해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선 박영선 민주당 후보(42.02%)보다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54.6%)에게 더 높은 지지를 보냈다. 그러다 이번에 다시 민주당 소속의 이 후보가 윤 후보보다 높은 득표율을 기록한 것이다. 안 대표는 현재도 노원구 상계동 자택에 부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와 거주하고 있다.

윤안단일화 역풍?.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윤안단일화 역풍?.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의 아버지 안영모 원장이 48년째 운영하고 있는 부산시 부산진구 범천동 범천의원. 중앙포토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의 아버지 안영모 원장이 48년째 운영하고 있는 부산시 부산진구 범천동 범천의원. 중앙포토

부산진구 범천동은 安의 물리적 고향 

서울 노원이 안 대표의 정치적 고향이라면 부산 부산진은 그의 물리적 고향이다. 안 대표는 경남 밀양에서 태어나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범천동에서 유년기를 보냈다. 그는 부산중앙중과 부산고를 졸업했다. 의사인 부친 안영모 원장은 1963년부터 2012년까지 49년간 ‘범천의원’을 운영했다.

이번 20대 대선에서 부산진은 안 대표와 단일화한 윤 후보에게 57.65%의 지지를 보냈다. 서울 노원과 비교해 약 10% 포인트 높은 수치다. 부산 지역 평균 득표율(58.25%)보다는 낮다. 국민의당 후보로 출마해 완주한 19대 대선에서 안 대표는 부산 지역 평균(16.82%)보다 다소 낮은 16.57%의 득표율을 얻었었다. 아무래도 유년 시절 부산을 떠난 만큼, 연고지 효과가 크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

안 대표는 10일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후보의 당선을 축하드린다. 더 좋은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단일화라는 제 결단에 동의해주신 지지자 여러분들께도 죄송함과 함께 감사의 말씀 드린다”며 “윤 당선자와 힘을 모아 공정과 상식의 대한민국, 그리고 미래와 국민통합으로 가는 ‘더 좋은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