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표 종료…윤석열 당선인 48.56% 득표 ‘역대 최소’ 0.73%p 차이

중앙일보

입력

윤석열 제20대 대한민국 대통령 당선인이 10일 새벽 서울 여의도 국회 도서관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을 찾아 감사 인사를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윤석열 제20대 대한민국 대통령 당선인이 10일 새벽 서울 여의도 국회 도서관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을 찾아 감사 인사를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제20대 대통령선거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당선됐다. 이날 선거 개표는 개표시작10여 시간 만인 10일 오전 6시14분쯤 마무리됐다.

10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윤 후보는 이날 오전 개표가 100% 완료된 상황에서 48.56%(1639만4815표)를 득표하며 1위로 당선을 확정지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47.83%(1614만7738표)를 득표해 2위였다.

두 후보의 투표수 격차는 24만7077표다. 득표율 차이는 0.73%p(포인트)로 최종 집계됐다. 지난 1987년 대통령 직선제 개헌 이후 역대 최소 격차다.

1987년 직선제 개헌 이후 역대 대통령 선거에서 가장 적은 표차로 당락이 갈린 것은 1997년 제15대 대선이다. 당시 김대중 새정치국민회의 후보와 이회창 한나라당 후보의 차이는 39만557표(1.53%p)에 불과했다.

지난 16대 대선에서는 노무현 새천년민주당 후보가 1201만표를 받으며 1144만표를 받은 이회창 한나라당 후보에게 57만표로 승리한 바 있다. 지난 19대 대선에서는 1342만표를 받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785만표를 득표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에게 557만표 차이로 승리했다.

포털화면 캡처

포털화면 캡처

개표는 전날 오후 8시11분쯤부터 시작했다. 개표 초반 이 후보가 앞서갔으나 시간이 흐를수록 격차가 좁혀지면서 개표 시작 4시간 20여분만인 이날 오전 0시 31분쯤 개표율 50%를 넘긴 상황에서 처음으로 윤 후보가 이 후보를 앞서기 시작했고 이후 줄곧 역전을 허용하지 않았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80만3358표(2.37%), 허경영 국가혁명당 후보는 28만1481표(0.83%)를 최종 득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