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책 "尹 정계개편 가능성" 유시민 "그말 따르면 패가망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10일 윤석열 후보의 당선이 유력해진 시점에서 전원책 변호사가 정계 개편의 가능성을 언급하자 “그 말을 따르면 패가망신할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KBS 대선 개표방송. 인터넷 캡처

KBS 대선 개표방송. 인터넷 캡처

유 전 이사장은 KBS 대선 개표방송에서 패색이 짙어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위로하며 “(서울시장, 부산시장)재보궐 선거와 비교하면 엄청나게 잘했다. 열심히 했다”며 “패했다고 정치 인생 끝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국회의원에게는 2년 후 총선이 있다. 연말까지는 새 정부와 허니문 기간이지만, 2년 후 선거가 있기에 (더불어민주당이) 내홍에 빠질 가능성은 없다. 윤 캠프가 그걸 기대하고 자극하는 순간 여야 관계는 파탄 날 것이다. 이건 확실하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전원책 변호사는 “울산 시장 선거에서 있었던 일, 대장동 게이트” 등을 거론하며 “대장동 게이트는 (이 후보가) 누가 당선되든 책임지자고 했다. 검찰 수사가 정권 눈치 보지 않고 이뤄질 것이다. 엄청난 정계 개편의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하며 “이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국민 통합이 이뤄지지 않는다. 여야가 악수만 한다고 국민이 통합되는 게 아니다”라고 각을 세웠다.

유 전 이사장은 이에 대해 “혹시 윤 캠프에 조언을 해주시냐”고 되물은 뒤 “만일 (윤 캠프가) 그 말을 따른다면 패가망신하게 될 것”이라고 재차 강력하게 경고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