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e글중심

3차 접종 반토막 “맞아야 중증 안 가” “백신 효과 의문”

중앙일보

입력 2022.03.10 02:16

지면보기

종합 27면

e글중심

e글중심

9일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사상 첫 30만 명을 돌파한 가운데 백신 3차 접종률은 눈에 띄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코로나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에 따르면 지난 1~9일 3차 접종자는 40만7411명으로 2월 20~28일 90만2253명보다 54.8%나 줄었습니다. 이달 1일부터 ‘방역패스’가 잠정 중단된 것 등에 따른 여파로 보입니다.

박향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접종완료자는 오미크론 위험성이 계절독감과 유사한 수준으로 나타난다”며 “60세 이상에서 3차 접종자 치명률은 0.52%이지만 미접종자는 5.53%로 치명률이 10배 이상 높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60세 이상은 예방접종이 가장 최선의 대응 방법”이라며 “3차 접종까지 완료해 주실 것도 당부드린다”고 했습니다.

학교가 등교 수업을 본격화하면 나이 어린 확진자가 폭증할 수 있어 대책이 시급합니다.

# “백신 접종 신뢰도 떨어져”

“주변 보니 백신 맞아도 복불복 안 맞아도 복불복이더구먼. 진짜 효과 있는 거 맞아?”

“백신 접종 신뢰도 많이 떨어져서 많이들 안 맞는 것 같다. 3차 맞고 감염된 사람 천지네….”

# “치명률 낮추려면 맞아야”

“3차 접종만이 코로나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중증으로 안 가게 꼭 맞으세요.”

“백신 맞으면 안 걸리는 게 아니라 덜 아프고 덜 죽는다. 맞고 안 맞고는 자유다. 다만 안 맞아서 주변에 민폐 끼치는 건 아닌가 한 번쯤 생각해 보자.”

# “부작용 인과성부터 인정하라”

“3차 맞으면 4차 맞으라 하겠지…. 검증도 정확히 안 된 백신 맞아 잘못돼도 ‘인과성 없다’ 이 말만 할 거면서….”

“백신 인과성을 인정하고 충분한 보상을 한 다음에 백신 접종 종용해라. 그렇지 않으면 백신 접종 종용하지 마. 아무리 확률이 낮다 해도 부작용 나오면 본인과 가족이 힘들다.”

e글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아 온라인 여론의 흐름을 정리하는 코너입니다. 인터넷(joongang.joins.com)에서 만나보세요.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