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도 끝도 대장동 선거…"李 감옥 무섭나" "비리 덮은건 尹"

중앙일보

입력 2022.03.09 05:00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중앙포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중앙포토

이재명, 윤석열 두 선대위는 선거 운동 마지막 날까지 ‘대장동 네거티브’를 주고받았다.

8일 권영세 국민의힘 선대본부장은 선대본부회의에서 지난 6일 뉴스타파에 보도된 김만배씨의 새 녹취록에 대해 “자기들끼리 녹취록을 만들고 제보해서 기사를 쓴 걸 큰 증거인 것처럼 들고나오는 민주당의 지적 수준이 의심된다”며 “이 후보가 감옥 가는 게 무서워서 대선에 나왔다는 농담이 돌기도 했는데 그 말이 맞지 않나 생각된다”고 말했다.

강전애 국민의힘 부대변인은 전날 JTBC가 보도한 이 후보의 ‘선거법 위반 사건 재판 거래 의혹’에 대해 “화천대유 일당이 자신들의 돈 50억원을 써가면서까지 이 후보의 재판을 맡은 대법관을 매수하려던 이유는 이 후보가 대장동 사업의 몸통이기 때문”이라며 “대법관을 포섭할 만큼 대담한 범죄를 저지른 이 후보를 내일 국민들이 심판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백혜련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지난 6일 공개된 음성파일에서 김만배는 ‘대출 브로커 조우형에게 윤석열 검사와 통할 만한 사람으로 박영수 변호사를 소개시켜줬고, (윤석열 검사는) 그냥 봐줬다’고 말했다”며 “대장동의 뿌리인 부산저축은행 대출 비리를 덮어준 몸통이 결국 윤석열 후보였다는 사실이 만천하에 드러난 것”이라고 주장했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도 “대장동 사건의 몸통은 윤석열 후보란 게 드러났지만 윤 후보는 끝끝내 사과를 안 하고 있다”며 “이렇게 후안무치와 적반하장을 하는 윤 후보를 반드시 심판대에 세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로써 22일의 선거 운동 기간 내내 제기된 ‘대장동 네거티브’는 실체를 가리지 못하고 책임 공방으로만 남게 됐다.

선거운동 초반엔 국민의힘 대변인단에서 의혹을 제기하면 민주당 선대위에선 ‘무속 리스크’ 등 윤 후보의 다른 이슈를 키우며 대장동 의혹을 축소시켜왔다. 이런 구도는 이 후보가 지난달 21일 열린 1차 법정 TV토론에선 ‘대장동 리스크’를 반격의 소재로 사용하기 시작하면서 복잡해졌다.

이 후보는 토론회에서 “김만배가 녹취록에서 ‘윤석열은 영장 들어오면 바로 죽어’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가족의 집도 김만배의 누나에게 팔았다. 그러면 검사의 양심으로 누구를 의심해야 하냐”고 말했다. 이에 윤 후보는 “당연히 이 후보를 의심해야 한다. 성남시장이 전부 했으니까. 이 후보를 지지하는 분만 빼놓고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그렇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지난 2일 열린 마지막 TV토론에선 두 후보가 주도권 토론 중 대장동 특검 도입 여부를 두고 충돌했다. 이 후보가 윤 후보에게 “대통령 선거가 끝나고 특검을 해서 문제가 드러나면 대통령에 당선된 사람도 책임지자는 제안에 동의하냐”고 묻자 윤 후보는 “대통령 선거가 반장선거냐”고 답했다. 이 후보가 “동의하시냐”고 반복해 묻자 윤 후보는 “이거 보세요”라고 호통을 쳤다.

지난 6일 뉴스타파가 “박영수 변호사, 윤석열 검사를 통해 부산저축은행 사건을 해결했다”고 말하는 김만배의 녹취록을 추가로 공개하면서 두 선대위의 대장동 네거티브 수위는 절정으로 치달았다. 그리고 그 충돌은 선거운동 막판까지 이어졌다. 결국 이번 선거는 대장동으로 시작해 대장동으로 끝난 모양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