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루·샤 공개한 야옹이, 새벽 장문의 사과글 "강남 청약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야옹이 작가 인스타그램 캡처]

[야옹이 작가 인스타그램 캡처]

인기 웹툰 '여신강림'의 야옹이 작가가 7일 새벽 장문의 사과글을 올렸다.

야옹이 작가는 최근 유튜브 채널 '만신 박태준'에 올라온 집들이 영상에서 고가의 외제 차뿐만 아니라 명품백과 옷, 액세서리가 가득한 드레스룸을 공개했다. 이런 호화로운 생활에도 야옹이 작가는 자신이 30년 넘게 무주택자로, 청약 대기 중인 상황이라고 밝혀 논란이 됐다.

이에 야옹이 작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지금까지 기부금 2억을 내고 세무사님께서 알려주는 대로 꼬박꼬박 세금을 내면서 제가 돈을 운용함에 있어서 나름대로 가치 있게 쓰고 있다고 생각했다"고 글을 시작했다.

이어 "저 혼자 일해서 버는 돈이 아님을 알기에 함께 일하는 직원들과 나누는 것도 아쉽지 않게 했다. 하지만 제게 논란이 되는 건 제가 타는 차, 소비하는 물건들이었다"며 "이렇게 시국이 힘든 만큼 깊게 생각하고 조심했어야 했는데, 너무 쉽게 노출하고 너무 가볍게 보인 것들이 많은 것 같아 스스로 부끄러워져 반성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를 부자라 생각해 보지 못했다"며 "저의 언행들이나 보이는 것들로 인해서 눈살을 찌푸려지게 만든 것 같아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실제로 까보면 별거 없는 것도 사실"이라며 "소비만 하고 내실이 없다"고 덧붙였다.

야옹이 작가는 "예쁘고 멋있는 것을 좋아하는 자신이지만 부모님은 저에게 사치와 허영을 가르치시지는 않았기 때문에 저의 행동을 더 돌아보게 되는 것 같다"며 "저로 인해서 불편함을 느끼신 분들께 사과를 드린다"고 재차 사과했다.

그는 강남권 청약에 도전하는 이유에 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제가 가랑이 찢어지도록 일하고 강남권 청약에 도전하는 건 어쩔 수 없이 저도 좋은 학군에서 아이를 키우고 싶은 입장이라 이해 부탁드린다"고 털어놨다. "나이가 들수록, 소중한 사람들을 잃어갈수록 깨닫는 것은 하루하루 사랑하는 사람들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내는 것만큼 가치 있는 것은 없다는 것, 그리고 내가 남을 도울 수 있을 만큼 돕는 것, 그것이 가장 삶에서 가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야옹이 작가는 "제가 보이는 모습들과는 모순된 말처럼 보이겠지만 이렇게 쓰다 보니 참 보이는 게 무엇인가라는 생각도 든다"면서 "이렇게 만든 나 자신도 속상하고 모두에게 실망스럽기만 한 모습인 것 같아서 마음이 아프기도 하다, 말을 마무리 지으며 조심하도록 하겠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해당 글을 본 네티즌들은 "자기가 번 돈 자기가 쓰고 기부도 하는데 뭐가 불만이냐", "이게 죄송할 일이냐", "프로불편러들 많다"는 등 야옹이 작가를 응원하는 댓글을 달았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