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김재원 "이재명 찍은 투표지 줬다니…봉투 바꿔치기 한거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 뉴스1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 뉴스1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확진자 사전투표 부실관리에 대해 "아프리카에서 부족들 모아놓고 선거하는 것이냐"라고 지적했다.

김 최고위원은 7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투표용지에 이미 1번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찍은 용지를 줬다(는 말도 있다)"면서 "이런 건 해방 이후 거의 처음 듣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1번을 찍은 투표용지는 누가 1번을 찍었는지 궁금하다"며 "전부 지문 조회를 해보면 누가 찍었는지 나올 것이다. 예컨대 그 투표용지에 찍은 사람이 공무원이라면 이건 사상 유례없는 부정투표다. 부정선거가 자행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는 관권선거가 아니라 공무원이 대리기표를 한 것"이라며 "부정선거론자들이 주장하던 투표함 바꿔치기보다 더한 봉투 바꿔치기가 아니냐"고 말했다.

그는 "만약에 앞에서 이 후보를 찍고 간 사람이 봉투를 줬는데, 투표함에 넣지 않고 갖고 있다가 다음 사람에게 줬다면 그 공무원을 징계하고, 그런 시스템을 만든 최고위층까지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질책했다.

20대 대선 사전투표율이 36.93%로 집계된 것에 대해선 "사전투표 관리가 엉망이라 사실 유권자들이 투표하기 겁난다. 그렇지만 양당에서 사전투표를 독려했고, 그래서 투표율이 올라간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코로나19 상황이기 때문에 유권자들이 9일에 투표하기 어려운 상황이 있을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해서 혹시라도 투표 못할까 봐 사전투표를 통해 투표에 참여하려는 열망이 강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