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암호화폐 우회로도 막히나…비트코인 4만달러 붕괴

중앙일보

입력 2022.03.06 16:41

국제 사회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하며 ‘금융 고립’ 작전을 펼치는 가운데 암호 화폐 시장에서도 러시아를 규제해야 한다는 움직임이 이어지자 암호 화폐 시세가 요동치고 있다. 뉴스1

국제 사회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하며 ‘금융 고립’ 작전을 펼치는 가운데 암호 화폐 시장에서도 러시아를 규제해야 한다는 움직임이 이어지자 암호 화폐 시세가 요동치고 있다. 뉴스1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를 향한 ‘금융 고립’ 작전의 범위가 확대될 모양새다. 금융 제재 우회로로 떠오른 암호화폐 시장까지 죌 태세다. 러시아인들의 '비트코인 사재기'에 제동이 걸릴 가능성이 커지며 비트코인 값은 다시 4만 달러 아래로 떨어졌다.

글로벌 암호화폐 시황 중계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6일 오후 3시 30분 기준 비트코인은 24시간 전보다 1.44% 오른 3만9598.44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전날 3만9000달러 선을 내준 뒤 약간 회복했지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비트코인은 지난달 28일 하루에만 15%가 오르는 등 최근 급등세를 이어갔다. 미국과 유럽연합(EU) 등 서방이 국제은행간통신협회(SWIFT·스위프트)에서 러시아를 퇴출하자 러시아의 '큰 손'들이 금융 제재 우회 수단으로 비트코인 사재기에 나서며 수요가 쏠렸기 때문이다.

암호화폐 데이터 플랫폼 기업 체이널리시스에 따르면 대러시아 금융 제재 발표 후 지난달 28일 하루 동안 루블화로 구매된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거래액은 약 6000만 달러(약 730억원)로 이전의 두배 수준이었다.

우회로를 차단하기 위한 서방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CNBC 등 외신은 지난 3일(현지시각) "미국과 EU가 러시아를 SWIFT에서 제외한 데 이어 후속 조치로 러시아의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거래도 제재 대상에 포함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미국 법무부는 러시아가 암호화폐를 이용한 제재 회피와 자금세탁 차단 등 추가 제재 위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고 알려졌다.

최근 미국 등 서방의 러시아 제재에 수요가 증가한 가상화폐 비트코인 가격이 지난 3일 하락세를 보이는 모습. 서울 서초구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의 전광판에 표시된 비트코인 시세 그래프. 연합뉴스

최근 미국 등 서방의 러시아 제재에 수요가 증가한 가상화폐 비트코인 가격이 지난 3일 하락세를 보이는 모습. 서울 서초구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의 전광판에 표시된 비트코인 시세 그래프. 연합뉴스

러시아를 향한 통로가 막힐 조짐에 비트코인은 하락세로 돌아섰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4일 만에 4만 달러를 넘어선 뒤 지난 2일 4만5000달러까지 치솟았던 비트코인 가격은 현재 3만9000달러 수준으로 떨어졌다. 러시아군 포격으로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자력발전소 단지에서 화재가 발생하는 등 전쟁이 격화하는 것도 악재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비트코인이 3만7000달러대까지 밀릴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미국의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는 지난 4일(현지시각) “4만 달러 지지선이 붕괴한 후 기술적 분석 결과에 따르면 (다음) 1차 (가격) 지지선은 3만7000달러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만 암호화폐 시장을 겨냥한 국제사회의 제재가 실제 효과가 있을지는 미지수다. 암호화폐 거래소에서 러시아 IP를 제한해도 가상사설망(VPN)을 통해 다른 국가의 IP로 우회하면 제재를 쉽게 피할 수 있어서다. 게다가 중앙거래소가 아닌 디파이(탈중앙화 금융) 거래소를 이용하거나 개인 지갑을 통해 거래할 경우 제재가 쉽지 않다.

세계 최대 규모의 암호화폐 거래소인 바이낸스를 포함한 크라켄과 코인베이스 등은 제재를 준수하되 러시아 전역에서의 접근은 차단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제시 파월 크라켄 최고경영자(CEO)는 개인 SNS에서 “개인이 제도권 금융시스템에서 벗어나 국경을 초월해 거래하고, 광범위하고 무차별적인 재산 몰수를 걱정하지 않게 하는 것이 우리의 임무”라며 “법적 요구 없이 러시아 고객의 계좌를 동결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반면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는 국제 사회의 제재에 동참하고 있다. 고팍스는 지난 2일 해외재산관리국(OFAC) 및 유럽연합 제대에 따라 러시아 IP 접속을 차단하고 러시아 국적 고객의 모든 계정을 동결했다. 국내 최대 규모의 암호화폐 거래소인 업비트는 지난해 11월부터 러시아 IP와 러시아 국적 이용자의 가입 및 거래를 제한했다. 코인원도 지난달부터 규제를 이어왔다. 빗썸과 코빗은 러시아 국적 이용자와 러시아 IP 제한 조치에 대해 내부 논의 중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