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첨단·핵심부품 분야 유턴기업에 7년간 최대 5억원 지원

중앙일보

입력

경기도가 해외로 진출한 첨단기업이 국내에 복귀할 경우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최장 7년간 최대 5억원을 지원하는 등의 정책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유턴 기업 지원사업 안내문. 경기도

유턴 기업 지원사업 안내문. 경기도

‘경기도 해외 진출기업의 복귀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  

경기도는 2020년부터 ‘경기도 해외 진출기업의 복귀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정부와 별도로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첨단·핵심부품 분야 ‘유턴 기업’을 중점 유치할 계획으로 25일까지 신청을 받는다. 유턴(U-turn) 기업이란 해외로 진출했다가 국내로 복귀하는 기업을 말한다.

우선 로봇 도입과 스마트공장 구축 등 공정 스마트화를 위한 투자 비용으로 기업당 최대 2억원을 지원한다. 또 신기술 개발 특허 출원, 국내외 인증을 위한 시험분석 및 시제품 제작 비용 지원 등 기술력 보유 유턴 기업의 역량향상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기업당 최대 7000만원을 지원한다. 이 외에도 경영컨설팅, 홍보마케팅 등 원활한 기업운영 보조를 위해 기업당 최대 500만원을 지원한다.

첨단분야 우수기업 적극적으로 발굴해 국내 복귀 유도  

이와 함께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와 협업해 해외진출 현지법인에 대한 실태조사 등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공급망의 핵심품목 수급 안정화에 도움이 되도록 첨단분야 우수 기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국내 복귀를 유도한다.

유턴 기업 지원사업 안내문. 경기도

유턴 기업 지원사업 안내문. 경기도

이와 관련해 경기도는 지난달 24일 ‘경기도 유턴 기업 지원사업 온라인 사업설명회’를 개최했다. 설명회에서는 지원사업 참여신청 안내 외에도 유턴 기업의 해외 현지상황, 국내복귀 과정, 애로사항 등 현장 목소리를 청취했다.

이민우 경기도 투자진흥과장은 “코로나19 이후 자국 내 부품공급망 확보를 통한 독립적인 생태계 조성이 시급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복귀 기업의 조기 정착 지원은 매우 중요한 정책”이라고 말했다.

2020년부터 해외진출 7개 기업 경기도로 유턴

앞서 도는 2020년부터 ‘경기도 해외진출기업의 복귀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정부와는 별도로 추가적인 지원을 해오고 있다. 그 결과 첨단업종과 철강 등 주력 제조생산업체를 중심으로 총 7개의 신규 유턴 기업이 경기도로 복귀했다.

경기도청 청사. 경기도

경기도청 청사. 경기도

복귀기업 중 ㈜유스틸(안산)은 자동차 부품용 소재로 사업영역을 확대해 매출액이 전년 대비 70% 증가하는 유턴 효과를 보고 있다. 또한 ㈜이랜텍(화성)은 미래 신성장 사업으로 전망되는 한국산 가정용 에너지저장장치(ESS) 제조를 위해 자율운영이 가능한 고도화 단계의 스마트공장 도입을 계획했다. 도는 이 업체에 공정 스마트화를 위한 지원 정책 연결과 한국로봇산업진흥원 로봇엔지니어링 컨설팅을 연계 지원했다.

이번 공고사업 신청대상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으로부터 ‘지원대상 국내복귀기업 선정 확인서’를 발급받은 기업 중 경기도로 복귀한 유턴 기업이다. 자세한 내용은 ‘이지비즈’ 사업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