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35층 규제 폐지 추진…한강 뷰가 달라진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12면

오세훈

오세훈

서울시내 주거용 건축물에 동일하게 적용됐던 ‘35층’ 규제가 사라진다. 기존 주거·업무 등으로 정해진 용도지역을 버무린 서울형 용도지역체계 ‘비욘드 조닝(Beyond Zoning)’의 법제화도 추진된다. 또 드론 택시로 불리는 도심항공교통의 시범노선이 운영되고, 지상철도를 단계적으로 지하화한다.

서울시는 오는 2040년까지 주거용 건축물의 35층 높이 규제를 없애는 것을 골자로 한 ‘2040 서울도시기본계획(안)’을 3일 발표했다. 해당 규제는 무분별한 돌출 경관을 방지하기 위해  2014년 신설됐으나 “한강변 등의 ‘스카이라인’이 획일적으로 바뀌었다”는 말을 들어왔다. 다만 서울 전역의 층수가 모두 50층으로 높아지는 건 아니라는 게 서울시의 설명이다. 개별 정비계획 심의 단계에서 지역 여건에 맞는 층고가 허용되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또 과밀개발을 막기 위해 용적률은 손대지 않기로 했다. 아파트 층이 확 올라간 만큼 세대수가 늘어나는 건 아니란 의미다. 건물과 건물이 지금보다 얇아져 통경축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서울시 설명이다.

이에 대해 김효선 NH농협은행 부동산 수석위원은 “(35층 규제 폐지 후) 저층부는 기존보다 더 조망권이나 일조권 등의 침해가 있을 수 있다”며 “특정인에만 수혜가 가지 않도록 다양한 인센티브를 적용해야 한다. 세심한 가이드라인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도시기본계획은 기본적인 공간구조와 장기발전 방향이 담긴 지방자치단체의 최상위 공간계획이다. 국토계획법에 따른 법정계획이기도 한 2040 도시기본계획(안)은 조만간 공청회를 시작으로 국토교통부 협의→시의회 의견 청취→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최종 확정된다. 서울시는 연내 확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날 브리핑에선 서울형 용도지역체계인 ‘비욘드 조닝’에 대한 구상도 나왔다. 현 용도지역은 땅을 주거와 업무·상업·녹지 등 기능에 맞게 구분 짓고 있다. 비욘드 조닝은 이 구분을 없앰으로써 한정된 부지에 복합적인 기능 배치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서울시는 도보로 30분이면 닿을 수 있는 ‘보행 일상권’이란 개념도 도입해 여가·문화와 지역기반 일자리, 공유 오피스 등 다양한 도시기능을 넣을 계획이다.

이번 2040 도시기본계획(안)에선 미래교통 인프라 확충도 담겼다. 특히 도심항공교통(UAM)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김포공항∼용산국제업무지구간 등 UAM시범 노선을 운영한다. 기체의 상용화는 2025년 예정이다.

서울시는 또 도시공간 단절과 소음·진동 등으로 생활환경을 악화시키고 있는 지상철도를 단계적으로 지하화할 계획이다. 일부 구간은 지하화 대신 상부를 복합개발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다만 지상철도 지하화에 13조원 이상의 사업비가 소요될 것이란 추산이 나온 바 있어 예산확보가 과제로 떠올랐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번 도시기본계획엔 비대면·디지털전환·초 연결화 등 다양한 사회적 변화와 요구와 고민 등을 충분히 담아냈다”며 “차질 없이 실행해 시민의 삶의 질과 도시경쟁력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