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링컨 “한국, 대러 제재 동참 국제질서 수호 헌신”

중앙일보

입력 2022.03.02 23:52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2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제재에 한국 정부가 동참한 것에 “미국과 한국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지에서 어깨를 걸고 함께하고 있다”고 밝혔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AFP=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AFP=연합뉴스

블링컨 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한국 정부의 러시아에 대한 경제 제재에 대해 “이는 규범에 기반한 국제 질서를 수호하려는 한국의 헌신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이어 “한국은 국제은행간통신협회(SWIFT) 결제망에서 선택된 러시아 은행을 퇴출하고 러시아 주요 은행과 거래 중단 등 제재를 취함으로써 러시아를 세계 금융 및 기술 무역에서 고립하고자 하는 국제적인 노력을 지원했다”고도 했다.

또 “한국의 비축유 방출은 국제 에너지 시장 안정을 위한 노력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우리의 공동 행동은 단합을 보여주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미국과 한국, 우리의 동맹 및 파트너들의 결심을 확인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은 또한 긴급 인도적 지원에 추가로 1000만 달러(약 121억원)를 약속함으로써 우크라이나 국민을 돕기 위한 한국의 헌신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앞서 한국 정부는 이날 러시아 은행의 SWIFT 배제를 포함해 미국을 비롯한 주요 7개국(G7) 국가와 유럽연합 등의 대러 제재를 시행하고, 전략 물자에 대한 수출 차단 등 사실상 독자 조치도 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