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尹 "페미니즘은 휴머니즘"…李 '갸우뚱' 沈 "놀라운 말씀" [TV토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일 열린 마지막 대선TV토론에서 저출생 문제 등 인구절벽 대응방안을 논의하다가 ‘페미니즘’이 거론됐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께서 저출생의 원인을 얘기하다가 페미니즘 때문에 남녀교제가 잘 안된다, 그래서 저출생에 영향을 미친다고 말씀하셨다”며 “후보님이 생각하는 페미니즘이 뭐고, 페미니즘이 남녀교제에 영향준다, 못 만나게 만든다 이 생각을 여전히 하는지 궁금하다”고 물었다.

그러자 윤 후보는 “페미니즘은 휴머니즘의 하나로서 여성을 인간으로서 존중하는 것을 페미니즘이라고 생각한다”고 짧게 답했다.

2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방송토론회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오른쪽)가 심상정 정의당 후보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2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방송토론회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오른쪽)가 심상정 정의당 후보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이 후보는 고개를 갸우뚱하며 “페미니즘이라고 하는 건, 여성의 성차별과 불평등을 현실로 인정하고 그 불평등과 차별을 시정해 나가려는 운동을 말하는 것”이라며 “그것 때문에 남녀가 못만나고 저출생에 영향을 준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닌 것 같다”고 꼬집었다.

다음 발언 기회를 얻은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윤 후보께서 페미니즘은 휴머니즘의 일부라는 놀라운 말씀을 하셨다”며 “이따 주도권 토론 때 더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지난해 8월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의원 모임 ‘명불허전 보수다’에서 “저출생 문제의 여러 가지 원인을 (살펴보면) 얼마 전에 무슨 글을 봤다”며 “페미니즘이 정치적으로 악용돼서 남녀 간 건전한 교제도 정서적으로 막는다는 얘기도 있다”고 말했다. ‘페미니즘이 남녀 간 교제를 막는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당시 윤 후보는 “그런 주장을 하는 분이 있기 때문에 제가 언급한 것”이라고 한 발 물러섰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