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창 속 눈물 뚝뚝…'전쟁 반대' 아이들 싹 가둔 잔혹 러시아 [영상]

중앙일보

입력 2022.03.02 17:10

업데이트 2022.03.02 17:23

모스크바에 위치한 우크라이나 대사관 앞에서 우크라이나 전쟁 반대 캠페인을 벌이다 러시아 경찰에 체포된 러시아 아이들. [알렉산드라 아르키포바 페이스북 캡처]

모스크바에 위치한 우크라이나 대사관 앞에서 우크라이나 전쟁 반대 캠페인을 벌이다 러시아 경찰에 체포된 러시아 아이들. [알렉산드라 아르키포바 페이스북 캡처]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을 반대하는 캠페인을 벌이는 자국의 어린아이들까지 체포하며 반정부 목소리를 틀어막고 있다.

현지 시각으로 1일 ‘뉴스위크(Newsweek)’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에서 최근 7~11살 사이의 아이 5명이 성인 여성 2명과 함께 모스크바에 위치한 우크라이나 대사관을 찾았다. 여성들은 아이들의 엄마다.

아이들은 ‘평화’를 의미하는 꽃과 함께 ‘нет воине(Het bonhe, 영어로 ‘No War’)’라고 쓰인 플래카드를 들고 있었다.

그런데 러시아 경찰은 우크라이나 전쟁을 반대하기 위해 찾아온 아이들을 체포해 경찰서 내 철창 속에 가뒀다. 아이들은 밤새 철창에 갇혀 있었고, 변호사가 찾아온 다음에야 풀려났다.

모스크바에 위치한 우크라이나 대사관 앞에서 우크라이나 전쟁 반대 캠페인을 벌이다 러시아 경찰에 체포된 러시아 아이들. [알렉산드라 아르키포바 페이스북 캡처]

모스크바에 위치한 우크라이나 대사관 앞에서 우크라이나 전쟁 반대 캠페인을 벌이다 러시아 경찰에 체포된 러시아 아이들. [알렉산드라 아르키포바 페이스북 캡처]

모스크바에 위치한 우크라이나 대사관 앞에서 우크라이나 전쟁 반대 캠페인을 벌이다 러시아 경찰에 체포된 러시아 아이들. [알렉산드라 아르키포바 페이스북 캡처]

모스크바에 위치한 우크라이나 대사관 앞에서 우크라이나 전쟁 반대 캠페인을 벌이다 러시아 경찰에 체포된 러시아 아이들. [알렉산드라 아르키포바 페이스북 캡처]

이 소식은 러시아의 한 대학에서 도슨트(박물관이나 미술관 안내인)로 일하고 있는 알렉산드라 아르키포바라는 여성의 페이스북 게시물을 통해 처음 알려졌다.

아르키포바는 페이스북에 한 아이가 철창에 갇힌 채 울고 있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도 공유했다. 아이는 누군가의 손을 잡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

아르키포바는 페이스북에서 “경찰은 아이들의 부모에게서 휴대전화를 빼앗았다” “경찰은 아이들의 부모에게 ‘곧 부모의 권리를 잃게 될 것’이라는 얘기도 했다”는 내용을 전했다.

아이들과 부모는 곧 법정에 서게 될 예정이다. 다만 어떤 혐의로 기소가 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 소식이 SNS를 통해 널리 알려진 뒤, 세계 각국 언론인들이 자신의 SNS를 통해 분노를 쏟아내고 있다.

‘더 뉴 보이스 오브 우크라이나(The New Voice of Ukraine)’의 니카 멜로제코바 편집장은 “러시아가 자국 아이들을 체포했다!”며 독일 타블로이드 신문 빌트(Bild)의 기자인 줄리안 렙케의 글과 사진을 트위터에 공유했다. 렙케는 우크라이나 아이들과 경찰서에 갇힌 러시아 아이들의 사진을 함께 올리고 “이들은 모두 푸틴의 희생자다. 우리가 이 범죄자를 물리치자!”라고 적었다.

뉴스위크는 현재 우크라이나 침공의 여파로 러시아 내에서 반 푸틴 시위가 모스크바, 상트페테르부르크 등지에서 벌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이후 최소 2000명에서 최대 6000명이 체포됐다고 매체는 보도했다. 로이터통신 역시 “우크라이나 침공이 진전되면서 최소 48개 러시아 도시에서 다양한 규모의 시위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