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직원 400만원 쏜다” 해외 수상 휩쓴 현대차·기아 '특뽀'

중앙일보

입력 2022.03.02 11:39

업데이트 2022.03.02 11:57

서울 양재동 현대차그룹 본사. [사진 현대차]

서울 양재동 현대차그룹 본사. [사진 현대차]

현대차·기아 임직원 10만여 명이 인당 400만원의 ‘특별보너스’를 받는다. 코로나19 장기화와 자동차 반도체 공급난 등 어려운 대외 경영환경 속에서도 글로벌 시장에서 품질·안전·상품성 관련 수상 소식이 연이어 들려오면서 격려금을 지급하는 것이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2일 대표이사 명의로 전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코로나19를 비롯해 어려운 국내외 상황 속에서 우리 제품의 상품성과 안전, 품질을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수많은 성취가 있었다”며 “모든 빛나는 성과는 직원 여러분의 부단한 노력이 없었다면 얻지 못했을 것이다. 노고에 깊은 감사드리며 격려금과 함께 그 결실을 나누고자 한다”고 말했다.

송호성 기아 사장도 이날 “품질과 안전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한 직원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리는 마음을 담아 그 결실을 나누는 격려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에서 노사협상 타결에 따른 격려금 외에 이처럼 ‘특별 성과금’을 지급하는 것은 처음이다.

현대차와 기아는 최근 품질, 안전, 상품성 등에서 전 세계적으로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제이디파워(J.D.Power)가 최근 발표한 2022년 내구품질조사(VDS)에서 글로벌 15개 자동차그룹 중 1위에 올랐다. 기아가 사상 처음으로 전체 브랜드 1위를 차지했고, 제네시스는 고급 브랜드 1위를 기록했다. 현대차도 지난해보다 네 계단 상승한 전체 브랜드 3위를 차지했다.

지난주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가 발표한 충돌 평가에선 전체 11개 차종이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TSP+)’, 10개 차종이 ‘톱 세이프티 픽(TSP)’에 선정되는 등 글로벌 자동차 그룹 중 가장 많은 21개 차종이 가장 안전한 차로 평가받았다.

지난해 출시한 전기차 아이오닉5와 EV6가 미국·유럽에서 상품성을 인정받고 있는 것도 고무적이다. 기아 EV6는 한국 자동차 브랜드 사상 처음으로 ‘유럽 올해의 차’를 수상했고, 현대차 아이오닉5는 자동차 본고장인 독일에서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

현대차·기아에 따르면 격려금은 직원의 직급·직무에 관계없이 인당 400만원가량 동일하게 지급된다. 총 4000억원 규모에 이른다. 이르면 4일 지급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최고 품질 확보와 고객 헌신을 위해 노력한 것은 직위·직책과 관계없이 동일하다는 경영진의 판단 아래 전 직원에게 같은 금액의 격려금을 지급키로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