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관순, 그리운 미친X 간다" 3·1절에 與이병훈이 올린 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1절을 맞아 "일제에 항거해 분연히 일어섰던 선열들을 기리며 시 한편 올린다"며 유관순 열사를 '미친X' 등으로 표현한 시를 올렸다가 논란을 빚었다.

이 의원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3월 1일 오늘이면, 유관순 열사가 여전히 태극기를 흔들고 서 있는 것 같다"며 정호승 시인의 시 '유관순'을 옮겨적었다. 해당 시에는 '그리운 미친X 간다 / 햇빛 속을 낫질하며 간다 …(중략)… 그리운 미친X이 기어이 간다 / 이 땅의 발자국마다 입맞추며 간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

'미친X' 시 올리며 "이재명, 선열의 뜻 받들것" 

이어 이 의원은 "이재명 후보와 민주당은 일제강점기라는 엄혹한 상황에서도 애국충정으로 민족의 밝은 등불이 돼주셨던 선열의 뜻을 받을고 그 정신을 계승하며 더 나은 대한민국을 만들어가는 데 앞장서겠다"며 "독립유공자와 유가족 예우에 부족함이 없도록 정성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 의원 페이스북 캡처]

과거 부적절 논란, 시인 직접 사과하기도

이날 문제가 된 정호승 시인의 시는 1979년 발간된 시집 『슬픔이 기쁨에게』에 처음 실렸다. 당시에는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2013년 한국시인협회가 발행한 『사람』에 재수록되며 논란이 빚어졌다.

당시 유관순열사유족회는 정 시인에게 사과를 요구했고, 정 시인은 일간지에 게재한 사과문에서 "유관순이 사용해서는 안되는 특정낱말(미친X)을 사용함으로써 35년 동안이나 유관순 열사의 고귀한 명예를 욕되게 하고 애국애족의 순국정신을 훼손했다"며 "앞으로 어떠한 시집에도 연작시 '유관순'이 영구히 게재되지 않도록 할 것임을 약속드린다"고 사과한 바 있다.

이 의원, 원글삭제…사과글엔 '댓글 금지' 

[이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 의원 페이스북 캡처]

한편 이 의원은 논란이 되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원래 올렸던 글을 지우고 "부적절한 시를 인용해서 물의를 빚었다. 해당 시의 맥락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고, 시인이 사과한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며 "유관순 열사나 선열들을 폄훼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 사과한다"는 글을 올렸다. 다만 사과문의 댓글은 막아놨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