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또 이재명 신체비밀 언급 "중·약지 손톱에 1㎝ 검은 선"

중앙일보

입력 2022.02.28 16:49

업데이트 2022.02.28 20:06

배우 김부선이 28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관련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배우 김부선이 28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관련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배우 김부선씨가 28일 자신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과거 연인 관계였음을 주장하며 “중지와 약지 손톱에 1㎝ 정도 까만 때처럼, 까맣게 한 줄로 들어가 있다”고 또 다른 신체 부위 특징에 대해 언급했다.

김씨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굿바이 이재명’의 저자 장영하 변호사와 함께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장 변호사에게도 말씀 안 드렸다. 말이 샐까봐”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씨는 이날 “이 후보의 또 다른 신체의 특징을 기억했다”며 “아무도 모르는, 아내나, 그분의 자녀들이나 알 수 있는. 이 후보의 가운데 손가락, 왼쪽인지 오른쪽인지 기억이 안 난다. 아마 왼손 같다. 중지와 약지 손톱에 까맣게 한 줄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거 왜 이러냐. 손톱에 왜 더럽게 안 빼냐’고 했더니, (이 후보가) 이거 때가 아니고 소년공일 때, 고무장갑 공장에 근무할 때 고무가 갈리면서 손톱으로 들어갔다. 그래서 이건 영원히 빠질 수 없다고 했다”며 “이 얘기는 오늘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손이 찍힌 고화질 사진을 보고 주장하는 것 아닌가’하는 취재진의 지적에는 “사실이 아니라면 저는 무고죄에 해당한다”며 “형사법 중에서도 엄격하게 처벌한다고 아는데 제가 이렇게 자유롭게 말할 수 있겠나”고 반문했다.

김씨는 이날 이 후보로부터 과거 살인죄로 복역 중인 조카 이야기를 들었으며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박선숙 전 의원, 정청래·박주민 민주당 의원 등 여권 인사에게 2012년 이 후보와 관련한 이야기를 했다는 등 과거 주장을 되풀이했다. 이 과정에서 김씨는 여러 번 눈물을 훔치고 말을 잇지 못했다.

“대통령되면 증거부족으로 각하될 것” 

김씨는 이 후보에 대해 “민형사상으로 고소했다”고 말했다. 이어 “늙은 총각이라고 해서 그 남자를 사랑했고 그래서 원하는 거 하나도 없었다”며 “(그런데) 이 재판이 무려 5년을 끌고 있다. 판사들 입장 이해한다. 1심이 끝나도 벌써 끝나야 하는데 추후로 변경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증거부족으로 각하될 것”이라며 “여기 (기자회견장) 전부 재판관이고 시민이고 언론이기 때문에 김부선이 이재명 상대로 거짓말하지 않았다는 것만 알리고 싶었다”고 호소했다.

김씨는 2018년 9월 당시 경기지사이던 이 후보가 자신을 허언증 환자로 몰아 정신적·경제적 손해를 입었다며 위자료 3억원규모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배우 김부선씨가 28일 서울시 중구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가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관련한 진실토로 기자회견 중 울컥하며 두 눈을 질끈 감고 있다. [뉴스1]

배우 김부선씨가 28일 서울시 중구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가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관련한 진실토로 기자회견 중 울컥하며 두 눈을 질끈 감고 있다. [뉴스1]

“이재명이 대통령 되는 꼴은 막아야 한다는 생각”

그는 또 이 후보가 자신을 고발했다며 “너무 가슴이 아프다. 이재명만 불륜하는 거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렇기에 이해하고 넘어갔다. 성남시장 때도 경기도지사 때도 침묵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제 재산과 제 생명과 안전과 가족을 위하는 대통령이 되겠다는 사람은, 저는 건강한 유권자로서 이재명이 대통령 되는 이 꼴은 막아야 한다는 생각에 용기를 냈다”며 기자회견을 연 이유를 밝혔다.

‘이 후보로부터 들은 상처 됐던 말’이란 취재진의 질문에 김씨는 “‘어떻게 처자가 있는데 총각이라고 거짓말할 수가 있느냐’고 하니, (이 후보가) 야 이 XX아 너 내가 총각이라고 했을 때 믿었어? 미혼모 주제에. 너 우리 관계 떠들면 서울중앙지검에 내 동기들 많으니까 마약범으로 3년 동안 구속할 수 있다고 (말했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형수님한테 한 시중에 도는 욕은 욕도 아니다. 만약 잘못돼서 그 인간이 대통령이 된다면 저는 아침저녁으로 그 사람의 음성을 들어야하고 그건 저와 제 딸에게 견딜 수 없는 고문”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김씨는 수원지검 성남지청과 서울남부지검에서 조사받았던 당시 진술 조서 전문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자신과 이 후보는 실제 연인 관계였으며, 이 후보에게 이별을 통보하자 둘의 관계에 대해 발설하지 말라는 식으로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배우 김부선이 28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관련 기자회견에서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오른쪽은 '굿바이, 이재명'의 저자 장영하 변호사. [연합뉴스]

배우 김부선이 28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관련 기자회견에서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오른쪽은 '굿바이, 이재명'의 저자 장영하 변호사. [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