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푸틴에 용서 구하라" 살인·고문 악명높은 그들 우크라 간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틀째인 2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군인들이 수도 키예프 시내 교량 아래서 러시아군의 공격에 대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틀째인 2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군인들이 수도 키예프 시내 교량 아래서 러시아군의 공격에 대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진 체첸 자치공화국의 수장 람잔 카디로프가 수도 그로즈니에서 민병대를 모아 무력시위를 벌이면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참전 의사를 밝혔다고 영국 일간 더타임스가 2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체첸 자치공화국의 수장 람잔 카디로프는 전날 기도회를 마치고 민병대원 1만명가량이 참여한 시위를 개최하고 민병대가 우크라이나에서 전투가 가장 치열한 곳에서 복무할 수 있다고 밝혔다.

카디로프 민병대는 카디로프에 전적으로 충성하는 무력 집단이다. 수년간 전투로 단련된 이들은 특히 고문과 무법적인 살인 등 무자비한 인권 침해 행위로 악명을 떨쳐왔다.

카디로프는 아직 민병대가 파견되지는 않았으나 어떤 명령도 이행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자원병 7만명가량을 추가로 소집할 수 있다고도 밝혔다.

카디로프는 “(우크라이나) 젤렌스키 대통령이 우리의 대통령인 최고사령관 푸틴에게 가능한 한 빨리 전화해 용서를 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과거 카디로프 민병대는 러시아군의 전적인 지원을 받아 주민 납치·살해·실종·암살 등 각종 인권유린 행위를 저질러온 것으로 알려졌다. 카디로프 민병대는 과거 시리아와 2008년 조지아 전쟁에서도 복무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