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출신이 만든 '수면음료', 와디즈서 대박…”종합식품회사가 꿈”

중앙일보

입력

푸드 스타트업 로맨시브의 '리체라 슬립샷'. [사진 로맨시브]

푸드 스타트업 로맨시브의 '리체라 슬립샷'. [사진 로맨시브]

수면 촉진 음료로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와디즈에서 대박을 친 ‘서울대 태생’ 스타트업이 있다. 테크 기반 푸드 스타트업 ‘로맨시브’의 이야기다. 로맨시브가 지난해 12월 와디즈에서 처음 출시한 기능성 음료 ‘리체라 슬립샷’은 한 달여 만에 약 5900만 원어치가 팔리며 펀딩 목표액의 1만1829%를 기록했다. 최근엔 벤처캐피털(VC) 스프링캠프로부터 투자가 확정됐고, 펀딩 종료 후 문을 연 자사 온라인몰에서도 매주 수백만 원씩 꾸준히 구매가 이어지는 등 순항을 하고 있다. 로맨시브는 서울대 창업지원단의 평가를 통해 선정된 창업전용공간 입주기업이기도 하다.

리체라는 ‘수면 음료’를 표방한다. 로맨시브 이수현 대표는 “스트레스, 우울, 교대 근무 등 시차나 카페인 등으로 인한 불면증의 경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음료는 한약재인 산조인 발효물에 테아닌, 홉과 트립토판, 마그네슘, 비타민 B 등을 배합해 만든다. 산조인과 홉은 불면증에, 테아닌과 트립토판은 스트레스 완화에 도움이 되는 거로 알려져 있다. 로맨시브는 지난해 7월 수면 촉진 효과가 있는 산조인 발효물의 제조법에 대한 기술 특허 출원을 완료했다.

서울대·바텐더 출신…'잠 안 온다' 손님 하소연서 아이디어

푸드 스타트업 로맨시브의 이수현 대표. [사진 로맨시브]

푸드 스타트업 로맨시브의 이수현 대표. [사진 로맨시브]

로맨시브를 창업한 이 대표는 서울대 경영학과 출신이다. 그는 “이 정도로 잘 팔릴 줄은 몰랐다”며 “국내에선 ‘수면 식품’ 자체가 생소하고, 시장이 만들어져야 해 시간이 오래 걸릴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소비자들의 거부감이 심하지 않았다”고 했다.

수면 음료는 이 대표의 아이디어에서 출발했다. 서울대 인근의 한 칵테일 바에서 약 2년간 바텐더로 일하면서 들은 ‘잠이 안 온다’는 손님들의 하소연이 힌트가 됐다. 그는 “개인적으로도 고등학교 때 입시를 준비하느라 불면증이 심했다. 미국에서는 이미 수면 식품 시장이 큰데, 직접 한 번 도움이 될 만한 음료를 만들어 봐야겠다 싶었다”고 했다.

이 대표는 대학생활 초반부터 음료 사업을 구상해 왔다. 개인의 취향이 반영됐다. 고등학교 때부터 거의 매일 편의점에서 음료수를 5~6병씩 사 먹는 등 ‘음료’ 자체에 대한 애정이 남다른 탓이다. 이 대표는 “다른 식품들에 비해 더 맛을 다채롭게 표현할 수 있다는 점이 음료의 매력”이라며 “향을 어떻게 내는지, 어떻게 배합을 하는지 등에 따라 무게감이나 질감이 달라진다. 그래서 식품 중에 가장 만들기 어려운 것도 음료”라고 강조했다.

“종합 수면식품회사 되는 게 꿈”

푸드 스타트업 로맨시브 최주희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진 로맨시브]

푸드 스타트업 로맨시브 최주희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진 로맨시브]

제품을 실제로 만드는 과정은 험난했다. 최고기술책임자(CTO)를 맡은 최주희 서울대 농업생명과학대 식품생명공학과 소속 연구원이 산조인을 발효시켜 수면 촉진 성분을 늘리는 실험을 할 동안, 이 대표는 시제품 1700여병을 배포하고 다니며 소비자 반응을 집계했다. 제품 생산 단계에서 적절한 설비를 갖춘 공장을 찾기 위해 전국 공장 200여곳에 하나하나 연락을 하고 다니기도 했다. 산조인 특유의 쓴맛도 고민거리 중 하나였다. 이 대표는 “쓴맛을 제거하려면 안 좋은 합성 원료를 써야 하는데, 이 경우 산조인이 쓰였다는 걸 소비자들이 모를 수도 있을 것 같았다”며 “칵테일처럼 시트러스나 자몽 계열의 맛을 넣어 쓴맛을 완화시키려 했다”고 설명했다.

로맨시브는 다른 맛의 음료와 젤리 형태의 제품 등도 출시할 예정이다. 이 대표는 “종합 수면식품 회사가 되는 게 꿈”이라며 “앞으로도 불면증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