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노마스크' 때리던 李도 마스크 벗었다…與 "선관위서 가능"

중앙일보

입력 2022.02.19 21:55

업데이트 2022.02.19 22:35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9일 경기도 화성시 동탄센트럴파크에서 열린 '경기도가 키운 이재명, 대한민국에서 더 크게 씁시다!'화성 집중 유세에서 마스크를 벗고 있다. 이 후보는 처음에 마스크를 쓰고 연설을 했으나 중간에 마스크를 벗고 수화통역자와도 2미터 거리를 두고 연설을 계속했다. 공동취재단=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9일 경기도 화성시 동탄센트럴파크에서 열린 '경기도가 키운 이재명, 대한민국에서 더 크게 씁시다!'화성 집중 유세에서 마스크를 벗고 있다. 이 후보는 처음에 마스크를 쓰고 연설을 했으나 중간에 마스크를 벗고 수화통역자와도 2미터 거리를 두고 연설을 계속했다. 공동취재단=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이른바 ‘노 마스크’ 연설을 연일 비판하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도 19일 처음으로 마스크를 벗고 연설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경기도 화성시 동탄 센트럴파크 유세 현장에서 연설 초반 “지금부터 저와 2m 간격을 지켜달라. 저도 마스크를 좀 벗어야겠다”고 말한 뒤 마스크를 벗었다.

이 후보가 마스크를 벗은 것은 공식 선거유세 기간 중 이번이 처음이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9일 오후 경남 창원시 상남분수 광장에서 열린 유세에서 연설하고 있다. 공동취재단=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9일 오후 경남 창원시 상남분수 광장에서 열린 유세에서 연설하고 있다. 공동취재단=연합뉴스

이 후보는 유세현장마다 윤 후보의 ‘노 마스크’ 연설을 지적하고 나섰다. 그는 “수없이 지적하는데도 왜 자꾸 마스크를 벗어 감염 위험을 높이는가”라며 “큰 규칙이든 작은 규칙이든 우리가 합의한 것을 지켜야 한다. 특히 지위가 높고 권력이 클수록 작은 규칙도 더 잘 지켜야 하는 게 공정한 나라”라고 하며 윤 후보를 비판한 바 있다.

이 후보의 노 마스크 연설에 대해 일부 지적이 나오자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는 “방역 당국에 문의한 결과 실외에선 타인과 2m 이상일 경우 마스크를 벗는 것이 가능하다는 지침을 받았다”며 “이 후보는 방역 당국의이런 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유세할 것이며, 유세 이외에는 철저하게 마스크를 착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