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기 싫다"는 딸 혼내자 논란…이지현 "보이는게 다가 아니다"

중앙일보

입력 2022.02.19 21:02

업데이트 2022.02.19 23:58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새끼' 캡처]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새끼' 캡처]

그룹 쥬얼리 출신 방송인 이지현이 자녀 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온라인상에서 어린 딸이 “살고 싶지 않다”고 하며 극단적인 행동을 보였는데도 아들 편만 드는 모습이 부적절해 보인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다. 이지현은 “사랑하는 두 아이를 차별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지난 18일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새끼’에는 이지현과 딸 서윤(9), 아들 우경(7)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의 주인공(금쪽이)은 ADHD(주의력결핍 과다행동 장애) 판정을 받은 우경 군이었다.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새끼' 캡처]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새끼' 캡처]

방송에서는 우경 군이 누나 서윤 양과 다투다 손톱에 긁혀 우는 모습이 담겼다. 우경 군은 엄마 이지현에게 “누나 때문에 죽게 생겼다”며 소리를 질렀고, 이지현은 “일부러 한 거 아니다”라고 설명하는 서윤 양에게 “아무리 그래도 동생 등을 긁으면 어떡하냐”며 나무랐다.

서윤 양은 잠시 거실로 자리를 피해 혼자만의 시간을 갖더니, 곧 비닐봉지를 들고 엄마와 동생이 있는 방으로 다시 들어갔다. 서윤 양은 “나 살고 싶지 않아서 그렇다”며 비닐봉지를 머리에 뒤집어썼다.

이지현은 아들 옆에 앉은 채로 “그런 거 하는 거 아니라고 하지 않았냐. 아주 위험한 거다”고 말했다. 서윤 양은 계속해서 “엄마, 나도 억울해”라고 호소했다.

방송 후 일부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이지현이 딸에게 차별적인 태도를 보인다는 의견이 나왔다. 딸이 극단적인 행동을 보이는 데도, 아들 옆에서 자리를 지키며 딸에게는 다가가지 않는 이지현의 행동을 지적하는 목소리였다.

[이지현 인스타그램 캡처]

[이지현 인스타그램 캡처]

이에 이지현은 19일 인스타그램에 서윤 양과 찍은 사진을 올리고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이지현은 “방송을 본 많은 분이 서윤이 걱정을 많이 해주셨다. 아무래도 금쪽이 우경이가 주인공이다 보니 우경이와 생활하는 모습이 더 많이 비치고 편집상 상황들도 서윤이를 차별하는 모습처럼 보였다”고 언급했다.

이어 “서윤이가 비닐을 얼굴에 대고 있던 건 장난치는 행동인 걸 알기에 말로 하지 말라는 거였다”며 “보이는 게 다가 아니다. 서윤이 태어나서 거의 바닥에 내려놓은 적도 없이 가슴에서 키운 아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우경이가 조금 특별한 아이라서 싸움이 나면 먼저 진정시키는 편이지만 그다음은 늘 서윤이를 이해시켜 주고 안아주고 풀어준다”며 “그래서 서윤이가 엄마는 내 편 인 걸 잘 알고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똑같을 순 없겠지만, 양쪽으로 늘 바쁜 애미”라며 “부모란, 엄마란 뭘 어떻게 해도 부족하고 후회가 남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지현의 이런 해명에도 비난은 끊이지 않고 있다. 네티즌들은 “우경이를 먼저 진정시키고 그다음이 늘 서윤이라는 것이 바로 차별이다. 서윤이는 엄마에게 늘 우경이가 먼저인 걸 알고 포기한 것” “우경이를 특별한 아이라고 생각하시는 게 문제” “아이가 살고 싶지 않다는데 그걸 대수롭지 않게 장난이라고 하시는 게 차별이다” “우경이가 그런 말을 할 땐 바로 달려가시더니 서윤이가 그러니까 손 한 번 안 내미는 게 차별이 아니고 뭘까”라는 의견을 내놓았다.

그러나 일부 네티즌들은 “방송에서 나타나는 모습만으로 어떻게 다 알 수 있나. 비난보다 응원이 필요한 가정이다” “오은영 박사님 조언받고 행복해지셨으면 좋겠다” “완벽하게 육아하는 사람이 어디 있나. 더구나 싱글 육아인데 부족한 게 당연하다”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