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최고경영진 5인, 지난해 평균 연봉 63억원

중앙일보

입력

서초구 삼성사옥. 연합뉴스

서초구 삼성사옥. 연합뉴스

지난해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한 삼성전자 최고경영진이 1인당 평균 60억원 이상의 연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삼성전자가 최근 금융위원회와 한국거래소에 제출한 ‘의결권 대리행사 권유 참고서류’를 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등기이사 11명(사내이사 5명ㆍ사외이사 6명)에게 총 323억원을 지급했다.

등기이사 가운데 사외이사의 보수는 ‘사외이사 처우 규정’에 따라 고정돼 있다. 박재완 전 기획재정부 장관을 비롯한 삼성전자 사외이사 6인은 2020년에 총 8억원을 받았는데 그간 사외이사 구성에 변화가 없었던 만큼 지난해에도 비슷한 규모로 추정된다.

이들 사외이사를 제외하면 김기남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회장 등 사내이사로 활동한 최고경영진 5인이 지난해 받은 보수 총액은 약 315억원이라는 계산이 나온다. 1인당 평균 63억원의 연봉을 받은 셈이다.

지난해 삼성전자 사내이사로 활동한 5인은 김기남ㆍ고동진ㆍ김현석 전 대표이사와 한종희 DX부문장 부회장(당시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최윤호 삼성SDI 사장(당시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 등이다.

삼성전자의 사내이사 보수는 월 급여 200% 내에서 연 2회 분할지급하는 ‘목표 인센티브’와 연봉 50% 이내의 ‘성과 인센티브’, 수익률을 토대로 3년간 분할지급되는 ‘장기성과 인센티브’ 등에 따라 매년 달라진다.

삼성전자 사내이사의 1인당 평균 연봉은 2019년 30억400만원, 2020년 53억7천500만원이었으며 지난해에는 최대 매출을 달성하는 등 호실적에 힘입어 전년보다 더 오른 것으로 분석된다.

2020년의 경우 김기남 회장은 상여금 66억원을 비롯해 총 83억원을 연봉으로 받았고 고동진 전 대표는 67억원, 김현석 전 대표는 55억원, 한종희 부회장은 42억원, 최윤호 사장은 30억원을 각각 받았다.

부회장직을 끝으로 현업에서 떠난 권오현 전 회장은 퇴직금 등으로 총 172억원을 받아 2020년 기준으로 삼성전자에서 보수액 1위였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2017년부터 회사에서 보수를 받지 않고 있다.

등기이사 개개인이 지난해 실제로 받은 구체적인 연봉 액수는 내달 사업보고서 등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2013년 자본시장법 개정에 따라 연봉 5억원 이상을 받는 상장사 등기임원의 보수는 공개가 의무화됐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반도체 호황에 힘입어 매출 279조6천억원, 영업이익 51조6천300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 매출은 창사 이래 최대이고, 영업이익은 역대 3번째 규모였다.

한편 2021년도 임금을 둘러싼 노사 협상이 결렬되면서 삼성전자는 창사 이래 첫 파업 위기에 놓인 상태다. 노조 공동교섭단은 사내 임직원 간의 임금 격차가 지나치게 크다고 주장하며 삼성전자 최고경영진에 공개 대화를 제안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