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L코리아, 가비 확진에 또 결방…방송가 코로나 심상찮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했던 댄서 가비. 뉴스1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했던 댄서 가비. 뉴스1

SNL코리아 측은 “17일 출연자와 스태프 전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자가키트 검사에서 호스트 1명이 양성 반응을 보여 녹화를 취소했다”며 “이에 따라 19일 예정된 8회 방송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이날 양성이 나온 호스트는 댄서 가비다.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SNL코리아 측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촬영을 진행해 왔다"며 "방역 당국의 조치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안전 확보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SNL 코리아는 이달 첫째 주에도 출연자와 제작진 총 5명이 확진돼 촬영을 일시 중단하고 그 주 방송을 취소했다.

방송가는 연일 확진자가 나오면서 코로나 여파가 이어지는 상황이다.

이날 개그맨 황제성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 IHQ는 황제성이 미열 증상이 있어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황제성은 백신 2차 접종까지 마쳤으며 모든 스케줄을 연기했다고 한다.

이달 들어서만 예능 프로그램과 드라마 등에 출연하는 이병헌, 전현무, 이승기, 김성주, 문세윤, 하하, 지석진, 양세찬, 손헌수, 홍윤화, 김지민 등 방송인 10여명이 잇따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